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안산문화재단, 20주년 맞아 특별 기념행사7월<단원본색檀園本色> 개최 및 8월<아시아호텔아트페어 서울2018> 참여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8.07.09 18:28
  • 댓글 0

안산시(시장 윤화섭)와 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강창일)이 주최하는 ‘2018 단원미술제’가 올해로 20주년을 맞이하여 특별한 기념행사들을 준비했다. 이번 20주년 기념행사는 오는 20일 오픈하는 단원미술제 20주년 아카이브 열기<단원본색檀園本色>을 시작으로 8월23일 오픈하는 아시아호텔아트페어 서울 2018(AHAF SEOUL 2018)로 이어진다. 이는 지난 단원미술제 선정작가들을 대상으로 진행하는 후속지원 차원의 프로그램으로써 그 의미가 크다.

단원미술제 역대 대상작품이 한 자리에

역대 대상 선정작가의 근작을 전시하는 단원미술제 20주년 아카이브 열기<단원본색檀園本色>은 단원미술제에서 배출된 대상 작가들의 작품을 통해 그동안 단원미술제의 발자취를 살펴보는 전시로 구성될 예정이며, 지난 19년간 운영해 온 단원미술제의 의미를 환기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전시는 안산문화예술의전당 화랑전시관 1, 2전시실에서 7월20일부터 8월19일까지 한 달간 진행된다. 전시기간 중 첫 번째 전시연계프로그램으로 ‘큐레이터와 함께하는 전시투어’가 매주 목요일 2회씩(11시, 14시) 총 네 차례 운영될 예정이며, 두 번째 프로그램으로 전시관람 리뷰 중 우수 리뷰를 선정해 ‘장성순 기증특별전’의 작품집을 선물할 예정이다.

호텔에서 만나는 선정작가들의 신작들

또한 2015년 이후 작가지원공모로 바뀐 단원미술제의 선정 작가들을 대상으로 아시아호텔아트페어 서울 2018(AHAF SEOUL 2018)에 참여를 지원하기도 한다.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 갤러리들이 참여하여 진행되는 AHAF(아시아호텔아트페어)는 국내·외 미술시장의 트렌드를 파악할 수 있는 중요한 자리로, 단원미술제 선정작가들의 작품을 대외적으로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본다. 일반적인 전시공간에서 탈피해 호텔 객실에 전시하도록 기획된 AHAF(아시아호텔아트페어)를 통하여 선정작가들에게 다양한 전시형태의 경험을 제공하고, 단원미술제 수상 이후 활발한 창작활동을 하고 있는 선정 작가들의 역량 및 작품을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 아시아호텔아트페어 서울 2018(AHAF SEOUL 2018)은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521)에서 8월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김대영 기자  kdy1952@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