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장단콩웰빙마루 사업’ 공론화
상태바
파주시 ‘장단콩웰빙마루 사업’ 공론화
  • 성기홍 기자
  • 승인 2018.07.09 1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토론회 개최…공감형 사업으로 재추진

파주시는 다양한 장류를 제조하고 체험할 수 있는 ‘파주장단콩웰빙마루’ 조성 사업에 대해 공론화를 진행하고 조속한 시일 내 재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단콩웰빙마루’ 사업은 장단콩이라는 파주의 대표 브랜드를 테마로 ‘생산·가공·유통·판매’뿐 아니라 ‘체험·관광·문화’가 어우러진 6차 산업을 육성한다는 취지에서 지난 2015년부터 파주시 역점사업 중 하나로 추진되고 있다.

파주시는 오는 7~8월 중 ‘시민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을 통해 시민의 의견을 반영한 사업계획으로 조정하고 빠른 시일 내 사업을 재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올해 하반기 중 시민 의견을 반영한 장단콩웰빙마루 사업계획으로 조정되면 행정절차 진행 후 2019년 상반기 중 사업을 재착공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파주시는 환경청으로부터 ‘사업추진 부적절’ 의견을 통보받은 이후 환경분야에 대한 협의가 최우선 과제라는 판단 하에 수리부엉이 서식(지) 보호를 위한 친환경적 사업 계획으로 축소 조정하는 안을 마련했고 지난 1~2월에는 한강유역환경청과, 3~6월에는 지역 내 환경단체와 각각 협의를 진행한 바 있다.

파주시는 해당 사업을 통해 ▲최고의 품질인 장단콩 브랜드 가치 제고 ▲농가 소득 구조 다양화로 농업 정책 활성화 ▲장단콩 생산 농가, 장류 생산 업체 등 소득 증대 및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앞서 파주시는 지난 2016년 2월 장단콩웰빙마루 사업을 효율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지방출자출연법에 따라 출자기관 ㈜파주장단콩웰빙마루를 설립했다. 파주시는 도비와 시비, 민간투자금 등 총 210억 여 원의 사업비를 투입해 탄현면 법흥리 시유지(약 13만8000㎡)에 장단콩웰빙마루를 조성하고 있다. 

파주시 관계자는 “장단콩웰빙마루사업은 장단콩을 기반으로 한 교육·체험형 사업이 될 것이며 실질적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함은 물론 지역과 함께하는 공유적 사업으로의 새로운 전환점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시민 토론회 등 공론화 과정을 거쳐 시민 공감형 사업으로 추진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