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이재명 도지사 "저 의외로 착합니다"월례조회 통해 민선 7기 경기도정 방향 제시
  • 김삼영 기자
  • 승인 2018.07.05 11:57
  • 댓글 4
월례조회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7기 정책방향 특강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민선 7기 경기도정의 핵심은 공정함이라며 억강부약(抑强扶弱, 강자를 누르고 약자를 도와 줌)의 정신으로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 

특히 이재명 경기지사는 이날 인사말 중간 중간 “저 때문에 걱정하는 분들이 꽤 있다는 소문이 있던데 걱정 안해도 된다. 의외로 착하다”라거나 “천둥벌거숭이도 아니고 성격이상한 사람도 아니니 안심하라”등의 말로 분위기를 부드럽게 만들며 친근한 모습을 보여주기도 했다. 

이 경기지사는 5일 오전 취임 후 첫 월례조회 인사말을 통해 “공무원에게 권한을 주는 이유는 공정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억강부약의 역할을 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며 “체제가 망하는 가장 중요한 이유는 불공정한 격차에 있다. 그걸 억제하는 것이 공직자들의 가장 큰 역할이다”라고 말했다. 

이재명 지사는 이어 “공무원이 가진 권한과 예산은 내 것이 아니고 국민으로부터 온 것이다. 공무원이 자기 권한을 특정한 사람을 위해 쓰는 것을 부정부패라고 한다”며 “최대한 공정하게 권한과 예산을 사용해 좋은 세상을 만들자”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1시간여 동안 자신의 도정 운영 철학뿐 아니라 공무일하는 방식에 대한 조언, 앞으로의 다짐, 부탁 등에 대해서도 인사말을 이어 갔다. 

이 지사는 먼저 부탁할 말이 있다며 “어차피 할 일 이라면 반 발짝만 앞서가 달라”고 능동적이고 적극적인 자세를 주문했다. 특히 쉽고 간단한 일부터 빨리 처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공무원에게는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일이지만 도민입장에서는 엄청나게 중요한 문제다. 인생이 걸린 문제일 수도 있다. 사람의 마음은 작은 데서 움직이는 것”이라고 일하는 방식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이 지사는 또, 경기도 공무원을 향해 법을 위반하는 일을 절대 지시하지 않을 것이며 예측 가능한 인사를 하겠다는 다짐도 했다. 

이 지사는 자신의 인사운영원칙으로 ▲가능하면 많은 사람들이 혜택을 보는 도정이 될 수 있도록 방향성을 갖고 일을 하는 사람 ▲맡은 일을 열심히 하는 사람 ▲기술, 노하우 등 능력을 갖고 있는 사람 등 3가지를 제시 했다. 이어서 하위직은 연공서열 중심으로, 상위직은 실력경쟁을 해야 한다며 도정에 대한 이해도를 높이기 위해 직원을 대상으로 한 소양평가를 도입하는 방안도 생각 중이라고 밝혔다. 

김삼영 기자  ksy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진귀수-징기스칸 2018-07-12 12:01:26

    이재명이 착하다는 사실 증명합니다.
    두발로 걸어서 고성에서 임진까지 함께하면서
    착함을 보았습니다.
    끝까지 완주하는 모습 ~~~젊은 시절이었기에 ~~
    더욱 착하지 않했을까?   삭제

    • 신정희 2018-07-06 10:08:34

      하시는 말씀마다 옳은 얘기입니다. 아주 정석인 얘기같지만 실천하기는 무척 어려운 일이죠.
      이재명은 합니다. 경기도민 부럽습니다^^   삭제

      • 곽수계 2018-07-05 19:39:56

        직접 만나보니 진심이 담긴 눈빛과 미소가 믿음이 갔습니다 억강부약을 꼭 실천 하실분입니다~~~^^   삭제

        • 김진 2018-07-05 15:07:57

          이재명 착하죠
          사람이 합리적이고
          상대 헤아릴줄 알고
          뭐든 깊게 꿰뚫는 통찰력이 있고
          불의에 타협안하는 단호함이 있있고좋은 세상 만들고싶은
          착한꿈이 강합니다
          개혁하며 세상 바꿔가는 길이
          험해서 적들이 많죠   삭제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