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인천시장 후보 마지막까지 서로 '네 탓'박남춘·유정복·문병호·김응호 책임 공방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06.12 18:24
  • 댓글 0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후보들은 공식 선거운동 마지막 날인 12일에도 인천 비하 발언의 책임을 놓고 공방을 벌였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 선거대책위원회는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 사실 공표 혐의로 인천시선거관리위원회에 고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박 후보 측은 한국당 정태옥 의원의 이른바 '이부망천(이혼하면 부천 가고 더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으로 여론이 악화하자, 유 후보가 박 후보를 비하 발언의 제공자로 지목하고 관련 현수막을 게시했다고 주장했다.

박 후보 캠프는 "TV토론회에서 실업률·가계부채비율·자살률 등 통계 자료를 제시하며 유 후보의 시정 운영 실정을 지적했을 뿐 인천을 비하한 적이 없다"며 "법률 검토 과정을 거쳐 유 후보를 시 선관위에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유 후보는 그러나 박 후보가 인천시정 흠집 내기에 일관하며 인천시민 자존심에 상처를 줬다는 주장을 굽히지 않았다.

유 후보 캠프는 "전 국민이 지켜보는 TV토론에서 실업률 1위, 스트레스 1위 등 거짓 통계수치를 패널로 만들어 수없이 화면에 비췄다"며 "시장을 하겠다는 사람이 인천이 살기 나쁜 도시라고 광고를 하니 다른 지역 국회의원이 그런 망언을 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부망천'이 아니라 인천이 중심이 되고 인천의 민생경제를 일으킨다는 의미로 '인중흥천(仁中興川)'을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문 후보는 "정태옥 의원은 즉시 의원직을 사퇴하고, 검찰은 인천시민을 모욕한 죄를 물어 정 의원을 즉시 구속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이정미 당 대표와 함께 남동구에서 집중 유세를 하며 막바지 표심을 공략했다.

이정미 대표는 지원 유세에서 "한반도 평화 반대, 이부망천, 인천을 무시하는 한국당에 대한 심판이 필요한 건 자명하다"며 "팍팍하고 고단한 내 삶이 절박하게 바뀌기를 바라는 분 있다면 투표장에 가서 5번을 꾹 눌러 찍어 달라"고 호소했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