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경기이야기
[경기이야기] 남북 탁구팀 단일화에도 앞장
  • 이두 기자
  • 승인 2018.06.07 17:34
  • 댓글 0
은퇴후 세계 스포츠 외교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유승민 위원.

남북 화해 분위기를 타고 얼마 전에는 세계탁구선수권대회에서 여자탁구 남북 단일팀 구성에 가교 역할을 하기도 했다. 당시 한국 선수단장이었던 그는 "남북 단일팀 구성 추진에서 우리 선수들의 동의를 최우선으로 고려했습니다. 8강 남북대결에 부담을 느끼고 있던 선수들이 흔쾌하게 허락해줬습니다. 27년 만의 남북 단일팀이라는 역사적 현장에 있었던 사실만으로 자부심을 느낍니다“라고 했다.

그는 스웨덴 현지에서 국제탁구연맹(ITTF) 재단 창립 기념식 행사에서 남북 여자 선수가 복식 경기에서 한 조를 이뤄 경기하는 '미니 단일팀' 이벤트를 주도했다.

여자 단체전 8강에서 남북이 맞붙게 되자 단일팀을 구성해 경기없이 준결승 진출로 동반 동메달 획득을 끌어냈다. 남북 출전 엔트리에 들어있던 9명(한국 5명, 북한 4명)이 일본과의 준결승 때 벤치에 앉았고, 시상식 때 전원이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남북 단일팀은 탁구로는 1991년 지바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무려 27년 만이다. 지난 2월 평창 동계올림픽 때 여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이 남북 단일팀을 이룬 후로는 3개월 여만이다

이두 기자  ld@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이야기면 다른기사 보기
이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