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 환호 만남 열변… 뜨거운 인천시장 선거전
상태바
추모 환호 만남 열변… 뜨거운 인천시장 선거전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8.05.31 1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3일간 공식 운동 시작

박남춘, 출근길 인사후 괭이부리마을 찾아
유정복, 출정식 후 시장 포구서 집중 유세
문병호, 수봉공원 현충탑에서 참배후 출정
김응호, 한국지엠 출근인사로 운동 본격화

6·13 지방선거에 나선 인천시장 후보들의 공식 선거운동이 31일 시작됐다.

더불어민주당 박남춘 후보는 이날 오전 7시 인천가족공원에 마련된 세월호 일반인 추모탑에서 희생자를 추모하는 것으로 선거운동 첫 일정을 시작했다.

이어 오전 7시 30분에는 박 후보의 국회의원 지역구이자 정치 고향인 남동구에서 아침 인사를 이어갔다.

오전 10시에는 인천항에서 열리는 제23회 바다의 날 기념식에 참석하고, 오후 1시에는 추미애 민주당 대표와 함께 인천 대표 쪽방촌인 괭이부리마을 작업장을 방문해 저소득층 복지 현장을 찾았다.

박 후보는 "이번 선거는 무능과 무책임의 극치를 보였던 박근혜 정권의 그림자를 걷어내고 지방정권 교체를 통해 촛불 시민 정신을 인천에서 구현해내는 선거가 될 것"이라며 "인천의 정권 교체를 위해 최선을 다해 뛰겠다"고 말했다.

자유한국당 유정복 후보는 오전 7시 남동구 길병원사거리에서 첫 유세를 시작으로 공식 선거운동에 뛰어들었다.

그는 자신이 4년간 시장직을 맡아 땀 흘린 장소인 인천시청 앞 미래광장에서 오전 11시 출정식을 열고 지지세를 과시했다.

이어 모래내시장·만수시장·담방로사거리·논현역·소래포구 등을 돌며 집중유세를 펼쳤다.

유 후보는 "4년 전, 장관도 국회의원도 다 버리고 제 고향 인천에 왔을 때 정치적 기반도 조직도 없었지만, 인천을 살리겠다는 진정성 하나로 불리한 판세를 뒤집고 시민의 선택을 받았다"며 "4년간 겨우 되찾은 시민 행복의 불씨를 반드시 지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문병호 후보는 오전 7시 남구 수봉공원 현충탑에서 참배하고 오전 10시 간석사거리에서 출정식을 가졌다.

오후에는 광주 국립 5·18민주묘지 참배 일정을 마치고 다시 인천으로 돌아와 거리 유세를 벌였다.

정의당 김응호 후보는 당 지도부의 집중 화력 지원을 등에 업고 첫날 일정을 시작했다.

오전 7시 한국지엠(GM) 서문에서 출근인사로 첫 선거운동을 시작한 그는 오전 11시에는 신세계백화점 인천점 사거리에서 열리는 정의당 중앙선대위 출정식에 참석했다.

출정식에는 이정미 당 대표와 노회찬 원내대표, 심상정 국회의원을 비롯한 당 지도부가 총출동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