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서해 평화 전담 행정기구를 인천에"시민단체 성명 발표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8.05.16 18:16
  • 댓글 0
   
▲ 서해평화수역 조성 촉구 기자회견.

인천 지역 시민단체들이 남북 정상회담을 계기로 추진되는 서해 평화협력과 관련해 전담 행정기구를 인천시에 설치할 것을 주장하고 나섰다.

서해5도평화수역운동본부와 평화도시인천만들기네트워크는 16일 성명을 통해 "인천은 남북 접경지역이면서 하늘길·바닷길·땅 길이 모두 열려있는 곳"이라며 "이런 장점에도 그동안 인천시는 평화시대 준비에 거북이 걸음이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현재 인천시에서 평화통일 정책을 담당하는 부서가 남북협력팀·자치행정과·도서정책과 등으로 흩어져있다"며 "남북교류협력기금은 바닥이 났고 시민사회와 협력하는 틀도 없어졌다"고 말했다.

두 단체에 따르면 경기도는 균형조정실에 통일기반조성담당관·DMZ정책담당관을 두고 있으며 강원도도 기획조정실 균형발전과에 균형발전과 남북교류협력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하고 있다.

이들 단체는 6·13 지방선거 인천시장 후보들에게 "서해 평화와 평화도시 인천을 종합적이고 전략적으로 만들어갈 전담 행정기구를 시에 설치하고 인력도 배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또 다양한 남북교류의 경험을 지닌 시민사회와 수평적으로 협력할 논의 기구도 마련할 것을 요구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