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시민단체 "대북전단 살포 중단하라""판문점 선언 이행 방해"…기자회견 가져
  • 성기홍 기자
  • 승인 2018.05.16 17:24
  • 댓글 0

국민주권연대와 민중당 파주시위원회, 한국대학생진보연합 등의 회원 10여 명은 16일 오후 경기도 파주시 통일전망대 앞 광장에서 '4·27 판문점 선언 훼손시키는 탈북자 단체의 전단살포 망동 규탄'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회견에서 "(지난달 남북 정상회담은) 불과 몇 달 전만 하더라도 예상할 수 없었던 판문점 선언이었다"면서 "판문점 선언은 촛불 국민의 힘과 북한의 적극적 화해 협력 의지로 완성됐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민족이 만나서 대화를 통해 평화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해 보였다"며 "새로운 시대를 여는 출발점에서 온 민족이 판문점 선언을 적극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판문점 선언 2조 2항에는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확성기 방송과 전단살포를 비롯한 모든 적대 행위를 중단하고 그 수단을 철폐할 것을 명시하고 있다"면서 "탈북자 단체는 남북 양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의 합의 정신을 정면으로 위반하는 대북전단 살포를 강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대북전단 살포는 판문점 선언을 직접 훼손하는 것이고, 한반도 평화를 전면 반대하고 재를 뿌리려는 파렴치한 행위"라며 "정부는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기 위해 탈북자 단체의 대북전단살포 행위에 대해 강력한 조처를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회견을 마친 이 단체는 대북전단 풍선을 터뜨리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성기홍 기자  sg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성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