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늦기 전에∼" 봄꽃놀이 가보세…고려산 진달래 '활짝'
상태바
"늦기 전에∼" 봄꽃놀이 가보세…고려산 진달래 '활짝'
  • 김동현 기자
  • 승인 2018.04.17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려산 진달래 군락.

전국 진달래 축제 가장 늦게까지 자태 '뽐내'
동두천 자유수호평화박물관 야간벚꽃 '만끽'

강화군 고려산 일대에서는 봄의 전령사 진달래가 활짝 피어있다.

전국에서 가장 늦게 피는 진달래를 보러오는 상춘객을 위해 '진달래 축제'가 열리고 있다.

진달래보다 벚꽃이 좋으면 동두천을 찾아도 좋다.

야간 조명과 어우러진 벚꽃이 보고 싶다면 동두천 자유수호평화박물관을 방문해 보자.

진입로와 야외 전시장에 심은 벚꽃이 만개했다.

19일까지 개관시간을 오후 10시로 늦춰 야간 벚꽃을 즐길 수 있다.

◇ 강화 고려산 진달래 축제
 
강화군 고려산 일대에서는 22일가지 '제11회 고려산 진달래 축제'가 열린다.

고려산 진달래꽃은 해발 436m 높이의 산 정상에서 모여 핀다.

5부 능선 이상 높이에서 개화하는 만큼 전국 진달래 가운데 가장 늦게 피는 것으로 유명하다.

축제 기간 고인돌광장∼백련사∼고려산 정상, 국화2리 마을회관∼청련사∼고려산 정상, 미꾸지고개∼낙조봉∼고려산 정상 등 5가지 코스로 산을 오르며 진달래 군락을 만끽할 수 있다.

고인돌광장에서는 진달래 화전 만들기, 진달래 마켓, 진달래 엽서전, 진달래 향수 만들기 등 다채로운 체험 행사가 열린다.

버스킹 공연과 함께 관광객들의 사연을 틀어주는 진달래 방송국도 운영된다.
 
◇ 박물관에서 '야간 벚꽃' 구경해요

박물관과 야간 조명, 벚꽃이 어우러진 이색적인 풍경을 즐기고 싶다면 동두천 소요산 관광지 내 자유수호 평화박물관을 찾아보자.

박물관 진입로와 야외전시장 주변에 심은 벚꽃이 활짝 폈다.

밤에 보면 정취가 색다르다.

박물관 측은 야간 벚꽃 경치를 즐기러 방문하는 시민을 위해 19일까지 개관시간을 오후 10시로 늦췄다.

진입로 주변에는 태극기 바람개비와 야외 잔디 등을 활용한 포토존이 있고 실내에는 어린이 대상 벨기에군 베레모 만들기 체험, 외벽 대형 뮤직비디오 상영 등의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