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핫스팟 연예
가수 정경관 ‘2018나고야 마츠리 문화 어워즈’ K트로트부문 최우수상 영예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8.04.13 10:15
  • 댓글 0

배테랑 트로트가수 정경관이 일본 나고야에서 열린 ‘2018나고야 마츠리 문화 어워즈’에서 뜻깊은 상을 수상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정경관은 올해 데뷔20년이 가까워지고 있을 만큼 내공과 경력이 탄탄가수다.

2018나고야 마츠리 문화 어워즈 측은 정경관의 활발한 활동과 일본 진출을 위해 힘써오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노력에 수고하는 의미로 그를 K트로트 부문 최우수상을 선정했다고 한다.

정경관은 ‘몰라몰라’ ‘비련’ 등 수 많은 히트곡을 보유하고 있는 가수이기도 하다. 젊은 트로트가수들이 매일 새롭게 등장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도전하는 베테랑 가수로도 잘 알려져 있다.

정경관은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SNS를 통해 수상 소감을 따로 전했다 ‘부복한 저에게 이렇게 좋은 상을 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린다. 앞으로 좋은 노래와 멋진 무대로 보답하는 방법밖에 없는 것 같다. 꼭 어떤 식으로든 보답하겠다. 정말 감사드리고 곧 새 음반으로 인사드릴 예정이다. 많은 성원 부탁드린다’ 밝혔다.

트로트가수 정경관은 전남 신안군이 그의 고향이다. 학력 스펙까지도 대단하다. 서울보건대학교 안경광학과를 졸업하고 서울 산업대학교안경광학과에 이어 초당대학교 안경광학과, 연세대학교 정경대학원 정치학 석사까지 거친 개념 트로트가수다. 

한편 정경관2002년 1집 First  Story로 가요계 데뷔해 2005년 2집 Propose 발매에 이어 2012년 Digital Single ‘몰라몰라’로 스타덤에 오른 바 있다.

김대영 기자  kdy1952@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