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평 용문사 천년은행나무 문화제 개최
상태바
양평 용문사 천년은행나무 문화제 개최
  • 이영일 기자
  • 승인 2018.04.12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달부터 10월까지…사진&UCC강좌, 콘테스트 등 진행

양평 용문사에서 이달부터 10월까지 문화재청이 후원하는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의 일환으로 전통산사가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의 가치를 되새기고 모든 세대가 하나 되는 ‘용문사 천년은행나무 문화제’가 개최된다. 

이번 전통산사 문화재 활용사업은 용문사에서 주관해 문화유산 사진촬영·UCC 제작 등을 배울 수 있는 강좌와 콘테스트, 호국영령을 위한 전통의식 문화체험, 천년은행나무 소원지 쓰기, 문화공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가장 먼저 봄 내음 가득한 14일에는 용문사 대웅전 앞 특설무대에서 11시부터 호국영령을 위한 전통의식 문화체험을 시작으로 오후 2시에는 ‘젊은희망 문화축제’ 가수 민해경과 편승엽, 국악인 전영랑, 비보이 MB크루, 전자바이올린 연주자 제니유와 진도북춤 등 세대를 뛰어넘는 다양한 장르의 공연이 펼쳐진다. 

또한 용문사가 가지고 있는 문화유산의 가치를 바로알고 느낄 수 있는 사진·UCC 강좌는 양평관내 중고등학생을 대상으로 4월부터 9월까지 총 10회에 걸쳐 진행되며, 기간 중 학생들의 작품을 SNS를 통해 소개하고 10월 6일 우수작품에 대한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이달부터 10월까지 용문사 은행나무 주변에서 용문사를 찾은 관광객들이 소원지를 작성해 용문사 은행나무 주변 펜스에 달아 소원성취를 기원하는 ‘천년은행나무 소원지 쓰기’행사가  열리고, 7월에는 용문사 물소리길을 따라 걸으며 용문사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바로 알아가는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용문사 주지 보인스님은 “많은 학생들이 이번 행사를 통해 용문사의 역사와 문화유산에 대해 배우고, 전통문화의 가치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