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지역스포츠
박충건 감독 안산 방문, 스포츠 교류 협력 약속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8.04.12 15:54
  • 댓글 0

12일 오전, 올림픽 역사상 베트남 최초 금메달리스트 호앙 쑤안 빈을 만든 박충건 감독이 베트남 국가대표 사격팀과 함께 안산 그리너스 FC(이하‘안산)를 방문해 스포츠 교류 협력을 약속했다. 

지난 2014년부터 베트남 국가대표 사격팀을 맡고 있는 박충건 감독은 2016년 리우 올림픽에서 호앙 쑤안 빈과 함께 베트남 역사상 첫 올림픽 금메달을 일궈내며 국민적인 영웅으로 등극하였다. 

베트남 대표팀 선수들과 전지훈련 차 한국을 방문 중인 박 감독은 “안산에는 다문화 인구 비중이 높은 것으로 알고 있다. 특히 베트남 국민들이 많다고 들었다”며 안산과의 스포츠 교류를 긍정적으로 시각으로 바라보았다. 

또한 박 감독은 “안산 그리너스 FC라는 축구팀을 통해 안산에 거주하고 있는 베트남인들이 스포츠를 즐길 수 있는 문화를 더욱 만들어 갔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하며 안산의 축구 문화 발전을 응원했다.

이번 방문은 양 스포츠 팀과 국가 간의 상호발전을 위한 자리로 마련되었으며, 향후 전지훈련 등 상호협력과 유대 강화를 통해 발전적인 관계를 도모하고 지속적인 교류를 갖기로 약속하였다.

김대영 기자  kdy1952@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스포츠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