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상을 바꿀 새로운 꽃 세상 ‘2018고양국제꽃박람회’
상태바
세상을 바꿀 새로운 꽃 세상 ‘2018고양국제꽃박람회’
  • 이승철 기자
  • 승인 2018.03.27 17: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달 27일부터 일산 호수공원서… 그윽한 향기, 색의 향연

2018고양국제꽃박람회가 ‘세상을 바꿀 새로운 꽃 세상’을 주제로 내달 27일부터 5월 13일까지 고양시 일산 호수공원에서 개최된다. 

30개국 320개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꽃들의 눈부신 파노라마는 올해도 변함없이 대한민국 최고의 꽃 축제다운 멋진 모습을 선보인다.

◇ 세상의 모든 꽃 고양으로 모여라

네덜란드, 콜롬비아, 에콰도르, 베트남, 중국 등 21개국 국가관과 국립원예특작과학원, 경기도농업기술원 등 국내 화훼관련 기관 및 국내외 화훼 우수 업체가 세계 각국의 대표 꽃들과 화훼 신상품을 전시한다. 

작년 처음 선보여 일반 관람객과 전문 화훼인 모두에게 큰 호평을 받은바 있는 ‘세계 화예작가 초청전 Flower Moments 2018’에는 올해 새로운 7명의 세계 최정상급 화훼 작가가 참여해 화훼 공간 장식의 최신 트렌드를 선보인다.

기획 전시로는 초대형 호접란, 은빛란, 태극장미 등이 전시되는 이색 식물 전시관, 보랏빛 클레마티스 특별전, ‘춘야희우(春夜喜雨), 봄밤에 내린 기쁜 비’를 주제로 연출되는 로비 정원 등이 마련되며, 스마트 팜, 미디어 아트, 키네틱 아트 등을 꽃과 접목한 전시도 선보인다.

어려움에 처해있는 국내 화훼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을 국내외 신품종 전시관, 수출화훼전시관과 선인장, 분재, 서양란 등 고양시 화훼 농가가 직접 전시 연출하는 고양 화훼 생산자 단체관도 운영된다.

◇ 봄의 절정을 노래하다 … 환상적인 꽃 세상

이번 꽃박람회는 어느 해보다 다채롭고 아름다운 꽃 세상으로 상춘객의 마음을 사로잡을 준비를 하고 있다. 
월드 플라워 페스티벌 정원과 고양 하늘 꽃바람 정원에서는 웅장한 초대형 꽃 조형 작품과 대자연의 여러 모습이 꽃으로 화려하게 연출된다. 

오즈의 마법사,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등 동화 속 이야기가 펼쳐지는 ‘컬러풀 플라워 랜드’ 선인장, 다육, 자생화, 장미 등 다양한 화훼 품종별 정원이 어우러지는 ‘고양 온새미로 정원’ 메타세쿼이아 산책로를 알록달록 장식하는 ‘스카이 플라워 가든’ 등 풍성한 꽃 축제를 만날 수 있다.  

시원한 호수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을 수 있는 ‘펀&러브 포토존’과 아시아 화훼 기구 연합 회원국의 국가정원도 조성된다.
 
◇ 주말에는 야간까지 반짝반짝 … 이벤트도 풍성

아름다운 꽃 세상 속에서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도 다채롭게 펼쳐진다. 

꽃향기 무대에서는 가슴까지 시원해지는 넌버벌 퍼포먼스를 비롯해 클래식, 밴드, 댄스, 태권도 등 남녀노소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공연이 준비하고 있다. 주말과 휴일에는 플라워 퍼레이드와 마임, 캐릭터 인형, 마술쇼 등 재밌는 퍼포먼스까지 더해져 축제에 즐거움을 더한다. 

2018꽃박람회는 평일 10시부터 19시, 금요일부터 일요일, 휴일에는 9시부터 21시까지 운영된다. 꽃과 빛이 어우러진 밤에는 낮과는 또 다른 매력을 드러낸다. 낮에는 꽃 사이에 숨어 있다가 어둠이 내린 후에만 볼 수 있는 빛 조형물들과 봄밤의 운치를 더해줄 낭만적인 공연은 연인들의 데이트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는 사전 예매권은 내달 25일까지 포털사이트 네이버, 고양시 주민센터 등을 통해 구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