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일자리
GM 암만 사장, 노조·정부에 구조조정 합의 촉구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8.03.13 18:52
  • 댓글 0
   
▲ 제너럴모터스(GM)의 댄 암만 사장.

미국 자동차 제조업체인 제너럴모터스(GM)의 댄 암만 사장은 12일(이하 현지시간) 한국GM 사태와 관련해 노조와 한국 정부가 신속하게 구조조정(restructuring)에 합의한다면 "지속 가능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암만 사장은 이날 로이터 통신과 인터뷰에서 한국GM의 채무 만기인 오는 31일이 이른바 '조치' 시한인지 묻는 질문에 "시간이 부족하며, 모두 긴급하게 움직여야 한다"고 답했다.

한국GM이 GM 본사에 진 채무 중 18억8000만 달러(약 2조원)의 만기가 이달 말 또는 다음 달 초 도래한다. GM은 한국 정부 측에 한국GM이 신규 자금을 수혈받지 않으면 1분기 현금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고 경고해왔다.

암만 사장은 사측, 노조, 한국 정부가 구조조정에 합의할 수 있다면 한국에 "사업 투자, 신차 프로그램 배정 등이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지속 가능하고, 수익을 창출하는 사업에서 모두가 더 좋은 상황으로 도달하기 위해 다 같이 뭔가에 헌신해야 하는 게 전형적인 구조조정"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산업은행은 다음 주부터 한국GM에 대한 실사에 착수하기로 했으며, 이에 따라 한국GM의 부실 원인이 규명될지 주목된다.

앞서 GM에서는 메리 바라 최고경영자(CEO) 겸 회장이 지난달 7일 "독자 생존이 가능한 사업체를 갖기 위해 앞으로 조치를 취해야 할 것"이라고 발언하면서 한국GM 철수설이 불거졌다.

바라 CEO는 이 같은 '조치'에 대해 "우리의 성과에 주요한 영향을 미칠 수 있는 합리화 조치나 구조조정을 초래할 수 있는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송홍일 기자  songhong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업•일자리면 다른기사 보기
송홍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