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평당항 중국 물동량 90% 아래로 떨어져항로 다변화 효과로 대중국 물동량 분산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8.03.13 18:04
  • 댓글 0

지난해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의 컨테이너 대중국 물동량이 90% 밑으로 떨어진 것으로 집계됐다.

13일 경기평택항만공사에 따르면 지난해 평당항을 이용한 컨테이너 물동량 64만여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 가운데 중국 물동량은 56만여TEU로 88%를 차지했다.

2015년 91.2%, 2016년 91.4% 등 매년 90% 이상을 점유하던 중국 물동량이 지난해 처음으로 80%대로 낮아졌다.

반면 베트남 물동량 점유율은 2016년 2.4%에서 2017년 3.5%로, 필리핀 물동량 점유율은 2016년 2.8%에서 2017년 5.0%로 각각 높아졌다.

이는 2016년 4월 이후 홍콩, 베트남, 필리핀 등 동남아 항로 개설로 대중국 물동량이 분산됐기 때문이다.

공사 관계자는 "올해 컨테이너 물동량 목표를 70만TEU로 설정하고, 중국 위주 시장을 동남아로 확대하는 등 항로 다변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동훈 기자  sd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