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경찰, 용감한 여고생에 표창장수여휴대전화로 찍어둔 바바리맨 사진 전해
  • 진용복 기자
  • 승인 2018.03.13 17:49
  • 댓글 0

안성경찰서는 공원에서 신체 주요 부위를 노출한 채 활보한 남성을 검거하는 데 도움을 준 여고생에게 표창장을 수여했다.

배모(17)양은 지난 7일 오후 6시 30분께 안성시 낙원역사공원 내 화장실 부근에서 A씨가 신체 주요 부위를 노출하고 걸어 다니는 것을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하지만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A씨는 이미 도주한 상태였다.
 
이에 배양은 휴대전화로 찍어놓은 A씨 사진을 경찰에 줬고, 경찰은 이 사진을 통해 A씨가 며칠 전 인근에서 음주 소란으로 통고처분을 받은 남성이라는 사실을 확인한 뒤 신고 15분 만에 검거했다.

경찰은 A씨를 공연음란 혐의로 형사 입건했다.

윤치원 안성서장은 "성인이었어도 두려워할 상황이었을 텐데, 여고생이 침착하게 증거를 확보해 경찰에 신고한 덕분에 피의자를 검거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진용복 기자  jyb@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면 다른기사 보기
진용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