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한양대 에리카 '미투' 폭로글 올라와제자 성추행 의혹 교수 수업배제·직무정지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8.03.13 17:37
  • 댓글 0

수도권의 한 대학 교수가 해외에서 여학생 제자를 성추행했다는 '미투'(#Metoo·나도 당했다) 폭로 글로 수업 배제 및 직무정지 처분을 받았다.

12일 한양대 에리카캠퍼스에 따르면 지난 10일 학교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2017년 2월 졸업생이라고 밝힌 네티즌이 2015년 중국 상하이로 교환학생을 갔을 당시 교환 프로그램 담당 교수였던 학과장 A 씨로부터 (성추행) 피해를 봤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이 네티즌은 당시 저녁 자리에서 술을 마시고 학교 주변으로 이동하던 중 A 교수가 택시 뒷좌석에서 손을 깍지 껴 잡은 데 이어 호텔 침대에 나란히 앉아있는 자신의 허리를 감싸 안았다고 주장했다.

글 게시자는 교수가 묵는 호텔 방 문 앞에서 돌아가려고 했지만, 교수가 자신의 방에 들어갔다가 가라며 여러 번 권유해 끝내 거절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23살이었고 큰 상처 없이 자라 위험한 상황에 대한 판단력이 많이 흐려져 있었다"라면서 "그(A 교수)의 끔찍한 시도가 다른 후배들에겐 일어나질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학교는 해당 SNS 게시글을 확인하고 이날 성추행 가해자로 지목된 A 교수를 이번 학기 수업에서 모두 배제했다고 밝혔다.

또 학과장 직무를 정지했다.

한양대 에리카캠퍼스 인권센터 관계자는 "A 교수가 수업 시간에 학생들에게 또 다른 압력을 가할 수 있기 때문에 2차 피해 방치 차원에서 분리조치가 시급하다고 봤다"라며 "SNS에 글을 올린 졸업생과 계속해 접촉하며 상담을 이어가고 있다"라고 설명했다.

학교는 A 교수로부터 피해를 본 학생이 더 있는지 진상 조사를 벌일 계획이다. 그 결과를 바탕으로 A 교수에 대한 징계 수위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희열 기자  kh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건•사고면 다른기사 보기
김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