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전국 대기오염 측정 차량…가동률 70%대"대기오염 측정 인프라 부족한 곳 중심으로 이동해야"
  • 박성삼 기자
  • 승인 2018.03.13 17:34
  • 댓글 0

미세먼지 등 대기오염도 측정을 위해 예산 50억여원을 들여 도입한 이동 차량의 가동률이 70%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홍철호(경기 김포 을)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에서 운영 중인 대기오염 이동 측정 차량 20대의 년간 평균 측정 일수는 263일로 가동률 72%에 머물렀다.

이중 수도권대기환경청이 운영 중인 차량의 연간 측정 일수는 74일로 가장 낮았다. 그 뒤로 국립환경과학원이 운영 중인 차량 167일, 대구 149일 순이었다.

전국적으로 보면 서울 6대, 한국환경공단 3대, 수도권대기환경청 2대, 국립환경과학원 1대, 경기 1대, 부산 1대, 대구 1대, 인천 1대 등 총 20대가 운영 중이다.

이동 측정 차량은 미세먼지(PM 10·PM 2.5)·아황산가스·일산화탄소·오존 등 대기 질뿐 아니라 납·카드뮴·크롬·망간을 비롯한 중금속도 측정할 수 있다. 1대당 1억∼5억원으로 도입비만 52억원이 들었다.

홍 의원은 "전국에 설치된 대다수 대기측정소가 고지대에 있어 주민들이 체감하는 오염도를 제대로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며 "대기오염 측정 인프라가 부족한 곳을 중심으로 이동 측정 차량의 가동률을 높일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성삼 기자  bss2122@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성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