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경기도정
경기도시공사 "세계적 스마트시티 만든다"지방공기업 최초 스마트시티 국제시미나 열어
  • 김삼영 기자
  • 승인 2018.03.13 15:51
  • 댓글 0

경기도시공사는 13일 오후 2시 판교스타트업 캠퍼스에서 국내외 스마트시티 전문가를 초빙해 지방공기업 최초로 “경기 스마트시티 국제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스마트도시 협회 회원사, 스타트업 기업, 지자체 및 공공기관 직원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세계적으로 치열해 지고 있는 스마트시티 경쟁 속에서 미래를 전망하고, 경기도시공사의 대응전략을 마련하기 위해 추진되었다.

이날 발표는 “싱가포르 스마트네이션 프로젝트” 총괄기획자인 윤용진 싱가포르 난양공대 교수, 국가 스마트시티 특위 위원장 김갑성 연세대 교수, 국내 자율주행 선도기업 최강림 KT 상무 등 3명이 맡았다.

싱가포르 스마트시티 실증사례, 스마트시티 정부정책 방향, 자율주행 스마트시티의 미래에 대한 발표가 있은 후 ‘경기도시공사의 스마트시티 구현방향’에 대하여 심도 있는 토론이 이루어 졌다.

공사는 이번 세미나에서 제시된 의견을 토대로 스마트시티 종합전략 수립과 함께 연내 실효성 있는 비즈니스 모델을 발굴하여 공사 시행사업에 시범적용하고, 향후 해외시장까지 수출한다는 계획이다.

이날 김용학 경기도시공사 사장은 “스마트시티가 향후 국가경쟁력을 결정한다고 판단한다. 이에 공사가 국가발전과 신 성장 동력 창출을 위한 세계적 경쟁력을 갖춘 스마트시티를 만드는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공사에서는 현재 판교 제2테크노밸리에 “자율주행 기반 스마트시티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김삼영 기자  ksy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기도정면 다른기사 보기
김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