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부천·광명·안산·시흥 시민 이용 '함백산 메모리얼 파크'
상태바
화성·부천·광명·안산·시흥 시민 이용 '함백산 메모리얼 파크'
  • 김영진 기자
  • 승인 2018.03.04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0년 7월 준공 예정 주민 반대로 2년 지체
'함백산 메모리얼 파크' 조감도.

경기 서수원주민들의 반대로 추진에 어려움을 겪던 화성시 종합장사시설 '함백산메모리얼파크'가 올해 안에 착공한다.

화성시가 2016년 3월 국토부로부터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승인'을 받은 지 2년 만이다.
 
화성시는 함백산메모리얼파크에 대한 실시계획을 고시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고시로 사업시행이 최종 확정됨에 따라 화성시는 올 하반기 착공할 계획이다.

함백산메모리얼파크는 2018년 완공을 목표로, 화성·부천·광명·안산·시흥시가 1260억원을 분담해 화성시 매송면 숙곡리 일대에 화장로 13기와 봉안시설, 자연장지를 조성하는 사업이다.

이 시설은 5개 지자체 공동참여·주민들의 사업부지 자발적 유치 등 혐오시설 입지를 반대하는 '님비'(NIMBY : not in my backyard) 현상을 극복한 대표 사례로 꼽히기도 했다.

하지만 사업부지에서 2㎞ 떨어진 서수원 호매실지역 주민들의 반대로 사업 추진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화성시가 2011년 7월 조성계획을 세운 뒤 매송면 숙곡리를 사업부지로 결정해 국토부의 장사시설 내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변경승인 절차를 진행하자 2014년 12월부터 서수원주민들이 "주거단지로 화장장 유해물질 유입이 우려된다"며 반대했다.

서수원주민들은 "수요와 건립 타당성 부풀리기 등 사업 추진을 둘러싼 각종 의혹을 해소해달라"며 지난해 3월 감사원에 공익감사까지 청구했으나, 감사원은 위법·부당한 사항을 찾지 못했다며 종결 처리한 바 있다.

화성시는 사업부지에서 발견된 법정 보호종 맹꽁이 새끼들에 대한 보전대책을 세워 한강유역환경청의 승인을 받고 나서 올 하반기, 이르면 오는 6월께 본격적인 종합장사시설 건립 공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사업승인이 지연되면서 준공 목표일이 계획보다 2년 늦은 오는 2020년 7월로 변경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