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인천
홍영표 "한국GM 부실해소 전제 하에 정부·노조 협력해야"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8.02.13 19:19
  • 댓글 0
   
▲ 한국지엠이 군산공장 폐쇄를 결정했다. 부평공장이 어덯게 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한국지엔 공장앞의 신호등.

한국지엠 부평공장이 지역구인 홍영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은 13일 한국지엠(GM)이 군산공장 폐쇄 결정으로 본격적인 구조조정에 들어간 것과 관련 "회사의 부실 원인을 정확히 진단하고 문제들을 해소한다는 전제에서 한국 정부나 노동조합이 회사의 정상화에 협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소속인 홍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우리 정부도 자동차산업을 위해 할 수 있는 최선을 다하겠지만, 너무 과도하게 요구하는 것에 대해선 수용하기 어렵다"면서 이같이 촉구했다.

그는 또 "과거의 경영실패에 대해 우리 정부가 책임지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회사가) 손실 본 것을 정부가 부담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홍 위원장은 군산공장 폐쇄 결정의 불가피성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홍 위원장은 한국GM의 부실 원인을 ▲2조7000억원 규모의 부채와 이로 인한 이자 부담 ▲부품의 글로벌 소싱에 따른 고비용 ▲본사에 지급하는 기술특허권 로열티 ▲임원 등에 대한 높은 인건비 등을 꼽은 뒤 "여러 가지 구조적인 문제를 해결하면서 새롭게 하겠다는 것이 GM의 입장이라고 본다"면서 "그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군산공장을 폐쇄했는데 굉장히 안타깝지만, 그런 맥락에서 폐쇄를 이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군산공장만 보면 지난 3년 동안 가동률이 20%밖에 안됐다"면서 "이런 것이 전체적인 부실을 가중하는 것이 아닌가 하고, 그것을 감안하면 현실적인 충격은 많이 예상들을 했던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앞으로 정부와 노조, GM이 한국GM을 정상화하기 위해서 어떤 역할을 분담하고 협력할 것인지가 과제"라면서 "부실하게 될 수밖에 없는 구조적인 원인을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홍 위원장은 특히 "(관건은) 어떻게 하면 회사를 파국으로 가지 않도록 하고 공장을 지속 가능하도록 할지, 노동조합도 함께해야 하지 않나"라며 노조의 고통분담 필요성도 거론했다.

그는 "노동의 양보를 얼마나 얻을 수 있느냐 판단을 하고, 적자로 갈 수밖에 없다고 판단이 되면 전체적인 철수까지도 예상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송홍일 기자  songhong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면 다른기사 보기
송홍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