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핫스팟 기획특집
양평은 왜 인구가 늘어날까?10년 새 2만8000명 늘어 ‘인구증가율 1위’
  • 이영일 기자
  • 승인 2018.02.11 17:33
  • 댓글 0
양평군 건강 걷기 대회

양평군은 다가오는 20년 후 인구절벽이라는 국가적 위기가 예상되는 초저출산시대에 2017년 말 기준 지난 10년간의 양평군의 인구추이, 인구현황, 출산력 분석 등 인구변화를 분석했다.

2017년 양평군 총 인구(내국인+외국인)는 11만6698명으로 2007년 8만8780명에서 2만7918명이 증가하여 30.99%의 인구증가율을 보였으며 이는 광역시를 제외한 전국 군 단위 1위를 기록한다.

양평군의 인구증가 사유를 살펴보면, 상수원보호구역 규제를 역 이용한 친환경정책 지속 추진, 친환경이미지 마케팅을 통한 살고 싶은 도시로의 급부상으로 전원주택 증가, 임신, 출산, 보육정책의 적극 추진으로 저출산 시대에 10년간 출생아수 600여명 지속적으로 유지했다.

또한 지역 주민 스스로 행복한 마을을 만들어가는 행복공동체 지역만들기 활성화사업과 헬스투어코스 개발, 힐링건강지원센터 건립 등 헬스비즈니스 활성화를 통한 건강도시의 이미지 정책이 일조를 했다.

2007년 43개소였던 체육시설이 2017년 78개로 확대되는 등 다각적인 체육 인프라 구축, 219억의 교육발전기금 출연과 134억원의 학교시설 및 장학금 지원 등 교육 지원 등 양평군의 지속적이고 적극적 인구증가정책 추진과 중앙선 전철 개통, 중부, 제2영동, 서울~ 양양고속도로 개통 등으로 인한 교통여건 개선으로 인해 양평군 인구가 대폭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따라 양평군으로의 순 이동자수(전입자수-전출자수)는 2011년 3698명, 2012년 2956명, 2013년 1565명, 2014년 1955명, 2015년 3105명, 2016년 3287명, 2017년 4173명으로 나타나 순 이동자수는 점점 증가추세에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일곱째아 출산장려금 지급

2017년 읍, 면별 인구증가수를 보면 12개 전 읍, 면의 인구가 증가했으며, 강상면이 1325명으로 가장 많은 인구가 증가했고, 용문면 919명, 서종면 381명, 양서면 342명, 양평읍 239명 순으로 총 3,818명의 인구가 증가했다.

양평군의 연령별 인구비율 중 생산가능 인구(15-64세) 66.54%, 가임기여성 인구(15-49세) 18.44%, 청년인구(20-34세) 13.97%, 65세 이상 인구 22.22%로 나타나, 생산가능 인구, 가임기여성 인구, 청년인구는 전국, 경기도보다 낮았으나, 65세 이상 인구는 전국, 경기도보다 높아 양평군은 향후 젊은 인구 유입과 출산율 제고 정책에 초점을 맞춰야 할 것으로 분석됐다.

2017년 전입 및 전출사유를 살펴보면 전입은 주택 38.95%, 가족 20.66%, 직업 15.11% 순이었으며, 전출은 주택 33.39%, 가족 26.08%, 직업 23.28%로 나타나 서울지역 전, 월세 값 급상승으로 인해 양평군 내 전철역 주변으로 전입해 오는 인구수가 급증한 반면, 직업으로 타 지역으로 전출 가는 인구수가 많은 것으로 나타나 젊은층 일자리창출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칠 필요가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출산력을 분석한 결과 합계출산율(가임여성 1명이 평생 동안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수)은 2000년에는 전국 1.47명, 경기도 1.61명, 양평군 1.25명이었으나 2016년에는 전국 1.17명, 경기도 1.19명, 양평군 1.22명으로 전국, 경기도보다 많은 것으로 분석되었다. 이는 그간 양평군에서 임신, 출산정책에 총력을 기울인 결과라 할 수 있겠다.

출생아 수는 양평군이 2006년 이후 10년 동안 600명 선으로 유지하고 있으며 다자녀 출생율도 전국, 경기도가 10%인 반면, 양평군은 16%로 다자녀 출생율이 높았다.

혼인 건수는 2007년 대비 전국은 18%, 경기도는 13.7%가 감소했으나 양평군은 6.7%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의 초혼연령은 전국은 30.11세, 경기도 30.21세, 양평군 31.21세로 여성의 초혼 연령에서는 양평군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양평군 여성의 연령별 출산율은 30-34세가 가장 많고, 25-29세, 35-39세 순이었으며, 35-39세에 출산하는 여성의 비율이 큰 폭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출산친화 양평동요제

따라서 양평군의 10년간의 인구정책은 양평군만의 특성을 살린 다각적이고 지속적인 인구정책 추진의 내부요인과 서울 인근지역에 위치해 있는 지리적 여건과 교통망 개선이라는 외부적인 요인이 조화를 이루어 전국 광역시를 제외한 77개 군 중 56개 군이 인구감소가 지속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양평군은 인구증가율 1위라는 역사적 성과를 거둔 만큼 가히 성공적으로 평가할 수 있겠다.

앞으로 양평군은 결혼, 출산 유도정책과 젊은 인구 유입정책 투 트랙 인구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결혼, 출산 유도정책은 신혼부부 및 사회초년생 주거정책, 결혼문화 간소화, 임신에서 출산까지 맞춤형 지원, 보육 및 양육환경 개선, 교육비 경감, 일-가정양립 분위기 조성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젊은인구 유입정책은 일자리 창출, 교통여건 개선, 직업농민 프로젝트, 학교교육 지원, 친환경이미지 홍보, 따뜻한 마을공동체 형성 사업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이영일 기자  lee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획특집면 다른기사 보기
이영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