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세상만사
대낮 집에서 불륜 저지른 경찰관 2명 감찰
  • 일간경기
  • 승인 2018.01.11 17:50
  • 댓글 0

배우자가 있는 남·여 경찰관이 불륜을 저지른 사실이 드러나 경찰이 감찰에 나섰다. 11일 경찰에 따르면 같은 경찰서에서 근무하는 A(44) 경위와 B(40·여) 경사는 작년 7월 오후 B 경사 집 안방에서 성관계를 했다. 당시 업무 자료를 찾으러 집으로 들어왔다가 침대에 누워있는 두 사람을 발견한 B씨 남편(40)은 휴대전화 동영상으로 그 모습을 찍어 증거로 남겨뒀다. B씨 남편 또한 다른 경찰서에서 근무하는 경찰관이다. B씨 남편은 불륜을 저지른 아내를 상대로 이혼 소송을 진행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최근 이런 사실을 알고 감찰을 벌이고 있다"며 "조사 결과가 나오면 징계 조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상만사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