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세상만사
집에서 낳은 아기 숨지자 내다버린 20대 구속
  • 일간경기
  • 승인 2018.01.11 17:50
  • 댓글 0

집에서 혼자 아기를 낳은 뒤 아기가 숨지자 골목길에 내다버린 20대 미혼모가 구속됐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영아 유기치사·사체유기 혐의로 A(23·여)씨를 검거해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12월 23일 오후 4시께 금천구 자신의 집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아기가 숨을 쉬지 않자 수건에 쌓아 골목길에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갑작스러운 출산에 당황해 4시간가량 아기를 안고 있다가 아기가 숨지자 유기한 것으로 조사됐다. 아기 시신은 A씨가 유기한 지 6일 뒤인 지난달 29일 근처를 지나던 주민에게 발견됐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분석과 탐문 수사를 통해 7일 A씨를 평택에서 검거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아기가 죽어 어찌할 줄 몰라서 버렸다"며 아기의 친부가 누구인지 모르겠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상만사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