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투고
맑고 푸른 포천을 위하여
  • 일간경기
  • 승인 2018.01.04 18:06
  • 댓글 0
백영현 전 포천시 소흘읍장

새해의 첫날 천주산에서 맑은 하늘의 일출을 보면서 우리 포천에 좋은 일들만 가득하길 기원했다. 

내가 사는 독곡마을은 신북면사무소에서 불과 1km내외 들어와 있는 마을이지만 높은 산이 없는 구릉지라 하늘이 가까워 보이는 아름다운 마을이다. 

나는 어릴 적 소꼴 먹이며 뛰놀던 마을에서 여전히 아버지 뒤를 이어 조그만 농사를 짓고 있다.

독곡마을은 맑은 하늘을 바라볼 수 있는 아름다운 곳이다. 그러나 최근 몇 년 동안 미세먼지 측정치가 높다는 보도를 접하며 심히 걱정이 됐다. 

그러나 다행히 올해에는 장자산업단지 내 집단에너지시설이 완공 된다. 현재 공사가 상당히 진척 돼 4월부터는 시험가동 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우리 마을을 위해 포천을 위해 천만 다행한 일이라 생각한다. 

사실 우리 마을에서 직선거리로 2~3km 떨어진 한센촌 지역은 수십 년 전부터 염색공장이 늘어나고 공장마다 폐프라스틱, 폐비닐, 폐유, 폐가구 등을 태우는 개별 보일러를 가동하면서 배출되는 미세먼지 등 오염물질로 대기환경이 심각한 상태였다. 

단속이 뜸한 주말에는 수많은 굴뚝에서 매연을 뿜어대고 폐수를 무단 방류하여 악취로 인근 주민의 삶은 끔찍할 정도로 열악한 지역이었다. 

그러나 집단에너지시설(일명 석탄발전소)이 가동되면 신평리 지역의 염색공장의 오염원이던 모든 개별 보일러는 사라지게 될 것이다. 

그리고 정부가 굴뚝자동감시(TMS)로 철저히 감시하면 대기의 질은 상당 수준 개선될 것이다. 
여론을 호도하는 사람들은 마치 현재 개별적으로 운영 중인 굴뚝을 그대로 두고 또 하나의 거대한 오염물질 배출시설인 대규모 석탄발전소가 추가적으로 들어서는 것처럼 이야기 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다.

이해를 돕기 위해 예를 들면, 불과 수십 년 전에는 모두 다 재래식 화장실을 사용했다. 
당시 기준으로는 화장실은 멀수록 좋은 것이었다. 악취를 피할 수 있기 때문이었다. 

만약 그 당시에 화장실을 방안에 만든다고 하면 미친놈이라는 소리를 했을 것이다. 
그 시절에는 수세식 기술이 없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지금은 기술이 좋아져서 집안에 화장실이 있고 심지어 안방에 화장실이 붙어있는 집들도 많다.재래식 화장실과 수세식 화장실이 다르듯이 집단에너지시설은 일반적인 석탄발전소와 다르다. 

석탄발전소가 대규모 전기를 만들기 위한 시설이지만, 집단에너지시설은 스팀을 생산해 각각 업체에 공급하고 그 과정에서 증기터빈을 돌려 부수적으로 전기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이런 특징 때문에 먼지가 발생하면 인근 공장과 상품에 직접적인 피해를 주게 돼 깨끗하게 관리할 수 밖에 없다.

석탄을 운반하는 차량도 밀폐된 덮개를 사용하고 보관 장소도 사일로 내부에 보관하여 탄가루가 날리지 않는다. 

예로 아직 가동하지도 않는 포천의 GS발전소와 달리 정상 가동한지 4년이 넘은 김천시의 집단에너지 시설은 시청에서 불과 2Km정도 떨어져 있는 도심 인근에 있는데도 불구하고 탄가루가 날리고 대기오염이 심해 못살겠다는 민원이 전혀 발생하지 않는다. 

전국적으로 약 20여개 산업단지에서 유연탄을 연료로 하는 집단에너지 시설이 운영 중이다. 
그러나 인근주민들은 집단에너지시설이 운영되는지 여부도 알지 못할 정도다. 기껏해야 한겨울 굴뚝으로 수증기나 보이는 정도이다. 

이제 다가오는 4월경이면 한센촌에 위치한 장자산업단지의 개별 굴뚝은 사라지고 당연히 환경오염의 주범 매연들도 사라지게 될 것이다. 

그동안 포천시민들을 걱정하게 한 우려들은 봄철 눈 녹듯 사라질 것이다. 그러나 이것으로 만족할 수는 없다. 한센촌의 굴뚝들은 사라지지만 신평2리 집단화단지의 폐기물을 태우는 개별 보일러도 철거하도록 행정지도를 해야한다. 그리고 시민과 환경전문가 행정기관이 합동으로 환경감시단을 구성하여 철저한 감시를 통해 포천의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되도록 시민들의 협조와 지지가 필요한 때이다. 

주말이면 집단에너지시설에서 불과 2km 내외 떨어진 우리 집 독곡마을 아트밸리에 자녀와 손주들 손을잡고 찾아오는 관광객을 위해서라도 매연이 사라진 우리 포천의 푸른 하늘을 보여 주고 싶다. 

이를 위한 집단에너지시설 도입은 포천의 대기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착한 정책결정 이었다고 자부한다.

황금개띠 무술년에는 갈등을 끝내고 오직 우리고향 포천의 발전을 위해 다함께 손잡고 전진하는 한해가 되기를 소망하며 인사드린다.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항상 행복하세요.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독자투고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