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폭설에 차 고장 속출
상태바
수도권 폭설에 차 고장 속출
  • 한영민 기자
  • 승인 2017.12.18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보사 긴급출동 평소보다 32% ↑

18일 오전 수도권 지역 폭설로 차 고장이 속출했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현재 삼성화재, 현대해상, 동부화재, KB손해보험 등 4개사의 차 고장 긴급출동 건수는 모두 2만6617건으로 집계됐다.

이는 직전 2주간 월요일 오전 10시까지 접수된 평균 건수(2만151건)보다 32.1%나 많은 수치다.

보험회사별로 보면 삼성화재가 9469건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동부화재(6761건), 현대해상(6490건), KB손해보험(3897건) 순이었다.

최근 2주간 긴급출동 건수와 비교하면 4개사 모두 31∼32%가 늘어나는 등 유사한 증가세를 보였다.

긴급출동 건수가 이날 많이 늘어난 것은 폭설과 추위가 겹쳐 밧데리 방전 등과 같은 차 고장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현재 서울의 적설량은 4.8㎝를 기록했다. 

손보협회 관계자는 "겨울철에 야간에 주차할 경우 차량 앞쪽을 해 뜨는 동쪽으로 향하게 해야 아침에 태양열의 보온으로 차량 시동을 켜기 좋다"며 "또한 장기간 주차할 경우 눈보라가 몰아치는 방향으로 차를 세워두면 엔진룸으로 눈이 들어가 시동이 잘 안 걸릴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