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고향같은 수원에서 SK, 새 사업 펼치다SK건설, 평동 '자동차 매매단지' 조성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7.12.05 18:43
  • 댓글 0

SK그룹의 역사는 1939년 선경직물로부터 시작됐다.

1943년 선경직물은 경기 수원시에 공장을 세웠다. SK그룹의 창업자인 최종건 회장은 1944년 선경직물 수원공장 견습 기사로 입사했다. 1946년 최 회장은 공장 생산 부장으로 임명됐다. 해방 이후 일제가 쫓겨난 뒤 일본인이 소유했던 재산과 기업은 정부에 귀속됐다. 선경직물도 1948년부터 정부가 관리하기 시작했다. 1956년 최 회장은 선경직물을 인수했다. 이러한 역사가 있기에 수원은 SK그룹의 고향과 같은 곳이다.SK그룹사인 SK건설은 수원에 SK도서관을 지어 기증하기도 했다.

이처럼 수원과 인연이 많은 SK그룹사인 SK건설이 대형 건설사 중에 처음으로 자동차 매매단지 시장에 진출해 자체 브랜드 단지를 선보일 예정이다. 5일 SK건설에 따르면 이 회사는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 평동에 자동차 매매단지 '수원 SK V1 motors(모터스)'를 공급할 계획이다.

과거 대형 건설사가 도급계약을 맺고 자동차 매매단지 건설에 나선 적은 있으나, 직접 브랜드를 내걸고 분양에 나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원 SK V1 motors'는 지하 4층~지상 6층으로 연면적 19만9379㎡ 규모로 조성된다.

특히 8700여 대의 실내 전시공간을 갖춰 차량의 품질을 최상으로 유지할 수 있도록 했다. 차량 매입부터 출고까지 한 곳에서 모든 작업이 가능한 원스톱 서비스도 도입할 계획이다.

일반적인 자동차 매매단지에서는 딜러가 차량을 매입한 뒤 상품화 과정을 진행하기까지 잦은 이동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었다. 그러나 현대화된 자동차 매매단지에서는 모든 작업이 한 곳에서 가능한 환경이 구축된다.

단지가 들어서는 경기도 수원시는 우리나라 자동차 매매산업의 메카로 불리는 곳이다.

사업지가 있는 수원에 10곳의 크고 작은 매매단지가 있으며, 2016년 한해 13만8천여 대가 판매될 만큼 거대한 시장이 형성돼 있다.

분양 관계자는 SK건설이 자동차 매매단지 사업 진출지로 수원을 선택한 데 대해 "시장 인프라가 이미 구축된 수원이 최신식 자동차 매매단지를 공급하는 데 최적지"라며 "최근 빠르게 늘고 있는 여성 운전자와 젊은 층이 선호할, 쾌적하고 신뢰도 높은 자동차 거래 시장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뿐만 아니라 매매단지가 들어설 평동은 SK그룹의 모태인 선경직물 공장이 위치했던 곳이기도 하다.

인근에 SK그룹 창업주인 최종건 회장 생가가 있고, 공사현장에는 선경직물 당시의 일부 사무실 건물과 관리동 건물이 보존돼 있을 정도로 그룹에도 의미가 있는 장소다.

SK건설은 오는 15일 홍보관을 열고 본격적인 분양에 나설 계획이다. 홍보관은 수원시 호매실로 46-16 경기종합노동복지회관 3층에 마련된다.

김희열 기자  kh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김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