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중부
수원시, 수원박물관지구 지적재조사영통구 이의동 일원 총 100필지 사업 지구
  • 김희열 기자
  • 승인 2017.11.14 19:33
  • 댓글 0

수원시는 14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수원시 지적재조사위원회’를 열고 ‘수원박물관지구’를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하기로 의결했다.

‘수원박물관지구’ 사업대상은 영통구 이의동 1088-10번지 일원으로 총 100필지(59만 1991㎡)다. 광교택지개발지구와 연계됐거나, 구(區) 경계에 있는  ‘지적’은 토지에 관한 여러 가지 사항을 등록해 놓은 기록을 ‘지적불부합지’는 토지이용현황과 지적공부 등록사항이 일치하지 않는 토지를 의미한다.

지적(地籍)불부합지를 해소할 계획이다.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로 지정되면  토지소유권을 확실히 하기 위해 필지(筆地) 단위로 지주·강계·지목·지번을 조사하는 것. 

일필지조사(一筆地調査)·지적재조사 측량으로 경계조정 등을 하면서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수 있게 된다.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하려면 ▲실시계획 수립 ▲주민설명회 개최 ▲주민공람공고 실시 ▲토지소유자 동의서 징구(토지소유자의 2/3 이상, 면적의 2/3 이상) 등 요건이 필요하다.

‘수원박물관지구 지적재조사 사업’은 영통구에서 지난 9월 공사가 공기 내에 완성되도록 각 부문별 공사의 방법, 진행법, 수단 등을 합리적으로 계획하는 것.

실시계획을 수립하면서 시작됐다. 9월 26일에 토지소유자, 인근주민을 대상으로 수원박물관에서 주민설명회를 연 후 토지소유자에게 동의서를 징구(徵求)해 수원시에 지적재조사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했다. 

2018년 9월까지 진행되는 수원박물관지구 사업은 ▲측량대행자 선정 ▲일필지조사 및 지적재조사 측량 ▲경계결정 및 이의신청 ▲경계확정 ▲사업완료 공고 및 지적공부 작성 ▲등기촉탁 순으로 진행된다.

이날 위원회에 참석한 염태영 수원시장은 “지적 재조사와 디지털 지적측량시스템 전환으로 일제 강점기에 만들어진 부정확한 종이 지적을 청산할 것”이라며 “사업이 완료되면 불필요한 경계 분쟁이 없어져 우리 시 발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희열 기자  kh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중부면 다른기사 보기
김희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