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가스누출 사고' 늑장공개 비판 확산"일주일간 주민만 몰랐다"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7.11.13 19:42
  • 댓글 0

한국가스공사 인천생산기지에서 액화천연가스(LNG) 누출 사고가 발생한 사실이 일주일이나 지나 일반에 공개되면서 비판 여론이 확산하고 있다.

13일 인천지역 정치권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전 7시 30분께 가스공사 인천기지 하역장에서 영하 162도의 LNG가 용량 10만㎘인 1호기 저장탱크 밖으로 흘러넘쳐 누출됐다.

당시 사고는 인천기지에 들어온 LNG선에서 배관을 통해 저장탱크로 LNG를 옮기던 중 일어났다.

인천기지 측은 누출된 LNG를 연소탑으로 배출하며 태웠고 이를 불이 난 것으로 오인한 화재신고가 인천소방본부에 접수되기도 했다.

자체 소방대를 보유한 인천기지는 가스 누출 사실은 알리지 않은 채 외부에서 출동한 소방차를 돌려보냈다.

가스공사는 10일 오후 늦게 보도를 통해 LNG 누출 사실이 처음 알려진 뒤 12일 언론에 배포한 설명자료를 통해 "인천기지 1호 저장탱크 상부에 미량의 가스가 검지되고 있지만, 검지량이 적어 대기중으로 퍼져 곧바로 소멸되므로 현재 사람에 미치는 영향이나 화재의 위험이 없다"고 해명했다.

가스공사는 이번에 누출 사고가 난 인천기지 1호 저장탱크를 비우고 내부 정밀점검과 보수·보강공사를 벌일 계획이다.

점검과 보수에 필요한 기간은 13개월, 예산은 27억원 가량이 필요한 것으로 추산됐다.

가스공사는 사고 상황 전파 시기와 대상을 둘러싼 비판에 대해 "가스 누출 대응 지침에 따라 사고 당일 오후 가스안전공사와 산업통상자원부에 보고했고, 이튿날인 6일 지역 관계기관인 인천시와 연수구에 보고했다"고 설명했다.

이런 해명에도 지역 정치권은 '주민 생명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더 적극적인 대응을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인천시당 국회의원과 지방의원들은 12일 오후 송도 LNG 기지를 긴급 방문해 확인 작업을 벌였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유동수(인천 계양구갑) 국회의원은 "주민이 사고를 인지하고 신고까지 한 상황인데도 문제가 없다고 하면 보고체계나 대처 매뉴얼이 잘못된 것"이라며 "정기 안전성 평가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인천기지에 대한 즉각적인 안전성 평가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박찬대(인천 연수구갑) 국회의원도 "이번에 문제 된 탱크는 물론 노후한 탱크에 대한 안전조사가 필요하다"며 "가스공사가 이번 사고에 대해 책임 있는 자세로 조치하는지 시당 차원에서 대책위원회를 꾸려 끝까지 살피겠다"고 했다.

민주당 인천시당은 인천기지가 2005년에도 비슷한 가스 누출 사고를 1년가량 은폐한 전력이 있다며 중앙당 차원에서 관련 현안을 다루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자유한국당 인천시당도 같은 날 인천기지를 방문해 대책을 논의했다.

민경욱(인천 연수구을) 시당위원장은 "가스 누출 소식을 접한 송도 주민과 인천 시민이 매우 불안해하고 있다"며 "사고 유형과 정도에 따라 관계 기관뿐 아니라 지역 주민에게도 자동으로 알림으로써 추가 피해나 의혹이 없도록 매뉴얼을 보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인천 송도국제도시 남단에 있는 가스공사 인천생산기지에는 현재 20만㎘ 8기, 10만㎘ 10기, 4만㎘ 2기 등 모두 20기의 LNG 저장탱크가 설치돼 수도권에 가스를 공급하고 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