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인천시 급수지역 확대강화 교동·옹진 영흥도 등 3만여 가구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7.11.06 19:21
  • 댓글 0

인천시 강화군 교동도와 옹진군 영흥도 일부 지역 등 3만1000여 가구에 수돗물이 공급된다.

인천시는 식수난을 겪는 지하수 고갈지역과 신시가지를 중심으로 상수도 급수구역을 확대한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새로 수돗물이 공급되는 지역은 총 51곳으로, 시내 상수도 급수면적 비율은 68%에서 74%로 높아졌다.

교동도와 영흥도 일부 지역 이외에 신시가지가 조성 중인 송도국제도시 랜드마크시티, 아암물류단지, 신국제여객터미널 일대, 영종하늘도시 등도 추가 급수구역에 포함됐다.

인천시가 수돗물 공급지역을 늘린 것을 2014년 이후 3년 만이다.

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로 3만1000여 가구에 1일 3만여 t의 수돗물이 추가로 공급된다"며 "농어촌과 도서지역 등 취약지역은 물론 개발사업이 한창이 경제자유구역에 안정적으로 상수도가 보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복기 상수도사업본부장은 “특히 송도신도시 아암 물류단지 및 국제여객터미널 지역과 송도랜드마크시티 등 항만지역을 급수구역으로 포함시켜 최상의 품질을 자랑하는 인천의 수돗물 ‘미추홀참물’을 안정적으로 공급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상수도본부에서는 원활한 급수공급을 위해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