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인천항 '크루즈 모항' 시대 연다11만4000t급 크루즈선 유치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7.10.12 18:50
  • 댓글 0

인천항이 외국 크루즈선의 모항(母港)으로 도약한다.

인천항만공사는 글로벌 크루즈 선사인 코스타크루즈, 롯데관광개발과 내년 5월 인천항을 모항으로 하는 전세선 계약을 맺었다.

모항은 크루즈선이 중간에 잠시 들렀다 가는 곳이 아니라 출발지로서 승객들이 타는 항구를 말한다.

승객 정원 3780명의 11만4000t급 크루즈선 코스타세레나호는 내년 5월 인천항을 출발해 일본 오키나와∼이시가키∼대만 타이베이∼부산을 6박 일정으로 운항할 예정이다.

이번 크루즈 모항 유치는 사드 갈등으로 침체된 수도권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인천항만공사와 인천시, 서울시, 관광공사 등이 힘을 합쳐 성사됐다.

인천항만공사는 인천항에 22만5000t급 초대형 크루즈선이 입항할 수 있는 부두와 지상 2층, 연면적 7364㎡의 크루즈터미널을 내년 10월 준공을 목표로 짓고 있다.

남봉현 인천항만공사 사장은 "2019년 인천 크루즈터미널 개장에 대비해 크루즈 모항을 추가로 유치할 계획"이라며 "일본, 대만 등지로 크루즈 관광객 다변화를 꾀해 터미널 조기 활성화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