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남양주 타워크레인 사고 원인은 '사제부품'원청·하도급업체 관계자 등 6명 입건
  • 이형실 기자
  • 승인 2017.10.12 17:51
  • 댓글 0

의정부에서 또 타워크레인 사고가 발생한 가운데 앞서 5명의 사상자를 낸 남양주 타워크레인 사고 수사가 약 5개월 만에 마무리됐다.

공사하는 기간을 연장하지 않기 위해 수입산 순정 부품을 주문하지 않고 철공소에서 제작한 부품을 사용한 탓으로 밝혀지면서 이 사고 역시 전형적인 '인재(人災)'로 결론 났다.

사건을 수사 중인 남양주경찰서는 업무상과실치사상 등의 혐의로 원청업체인 현대엔지니어링 현장소장 A씨와 하도급업체(남산공영) 안전책임자(상무) B씨, 재하도급업체(성주타워) 대표 C씨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또 같은 혐의로 현대엔지니어링 안전관리과장 D씨와 남산공영 대표 E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비순정 부품을 제공해준 타워크레인 부품업자 F씨도 건설기계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됐다.

지난 5월 22일 오후 4시 40분께 남양주시 다산신도시 진건지구 현대힐스테이트 아파트 신축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의 키를 높이는 인상작업(telescoping) 중 마스트(기둥)가 부러졌다.

사고 이틀 전 인상작업을 할 때 마스트의 무게(약 80t)를 지탱하는 역할을 하는 기어(보조 폴) 한쪽이 조금 깨진 사실이 발견됐다.

해당 타워크레인의 제조사인 스페인 소재 업체에서 순정 보조 폴을 받아 교체해야 했지만, 공사 업체는 철공소에 자체적으로 주문해 제작한 부품으로 교체했다.

순정 부품으로 교체하는데 드는 비용과 공기 연장을 우려한 것이었다.

특히 원청업체인 현대엔지니어링은 이를 알면서도 묵인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그러나 정품과는 규격·재질 등이 달랐던 사제부품은 무게를 견디지 못했고, 인상작업 중 사제 보조 폴이 깨졌다.

결국 타워크레인이 엿가락처럼 휘어지는 사고로 이어져 석모(53)씨 등 근로자 3명이 숨지고 2명이 크게 다쳤다.

경찰은 사제부품의 문제성 여부를 명확히 하기 위해 스페인의 크레인 제조사에 해당 부품의 크기와 재질, 형태 등 정보 관련 자문을 의뢰했었다.

부품 문제 외에 현장에 안전관리자가 상주하면서도 근무자의 안전고리 미착용 문제를 제지하지 않고, 안전교육을 제대로 하지 않은 사실도 추가로 적발됐다.

근로시간이 줄어드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안전교육을 무단으로 생략해놓고, 가짜 서명과 사진으로 안전교육을 한 것처럼 위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고 이후 5개월이 채 안 돼 지난 10일 경기도 의정부시에서도 민락2지구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축공사 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이 넘어지는 사고가 났다.

이 사고 역시 타워크레인 해체 인상작업 중 발생했으며, 3명이 숨지고 2명이 다쳤다.

이형실 기자  lhs8257@1gna.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이형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