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핫스팟 자동차
GM, 자율주행차량 개발 강화핵심기술 '라이더' 개발 스타트업 인수
  • 송홍일 기자
  • 승인 2017.10.10 19:07
  • 댓글 0

미국 최대 자동차회사인 제너럴 모터스(GM)가 자율주행차량 개발을 강화하기 위해 라이더(lidar) 기술 스타트업 스트로브를 인수했다고 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캘리포니아주 패서디나에서 3년전 창업한 스트로브는 '자율주행차의 눈'으로 불리는 라이더의 고선명 이미지 생성에 초점을 맞춘 센서 개발 전문 스타트업이다.

GM은 구체적인 인수 가격은 공개하지 않았다. 다만, 스트로브가 GM의 자율주행차량 개발 생산을 전담하는 자회사인 크루즈 오토메이션의 한 부서로 편입될 것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는 "스트로브의 라이더 기술이 추가되면 GM의 자율주행 능력을 갖춘 전기차 개발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GM은 앞서 지난달 12일 "세계 최초로 완전 자율주행 차량의 대량생산 준비를 끝냈다"고 발표한 바 있다. GM은 미국 미시간 주 오리온 타운십 공장에서 연간 10만 대의 차량을 생산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크루즈 오토메이션은 샌프란시스코 본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현재 50대의 자동차를 시험운행 중이며 이 차량의 운전석에는 여전히 사람이 앉아있긴 하지만 자동차는 전적으로 자율주행으로 작동한다고 밝혔다.

송홍일 기자  songhong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자동차면 다른기사 보기
송홍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