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핫스팟 의료•건강
순천향대 부천병원, 우수 내시경술 전수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 조지아서 강의
  • 강성열 기자
  • 승인 2017.10.10 18:20
  • 댓글 0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가 한국의 우수한 소화기 치료내시경술을 조지아(Georgia)에 전수하고 왔다. 조지아는 1990년 구소련이 붕괴되면서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국가로 의료 수준이 낙후되어 있고, 우리나라처럼 위암 환자들이 많다.

유창범 교수는 지난 6~7일 조지아의 수도 트빌리시(Tbilisi)에서 열린 조지아 내시경학회(SIXTH INTERNATIONAL CONGRESS OF GEORGIAN ASSOCIATION OF ENDOSCOPISTS)에 초청받았다. 이번 학회는 조지아 소화기 의사 300여 명이 참석했다.

유 교수는 ‘위암 조기 진단 및 치료’를 주제로 강의를 진행하고, 조기 위암과 식도암 환자에 대한 진단 및 치료 내시경 시술을 라이브로 직접 선보여 참석한 의료진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순천향대학교 부천병원 소화기내과 유창범 교수는 “조지아에는 위암 환자들이 많지만, 현지 의료 기술 부족으로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번 강의가 조지아 의사들의 치료 내시경 기술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가 되어, 조지아 국민들의 위암을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해 생존율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유창범 교수는 매년 해외에서 열리는 다수의 유명 소화기 치료내시경 심포지엄에 초청받아 외국 의사들에게 치료 내시경술을 교육함으로써, 더 많은 소화기질환 환자들이 적절한 치료를 받고 건강을 되찾을 수 있도록 힘쓰고 있다.
 

강성열 기자  ksy@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의료•건강면 다른기사 보기
강성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