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고문
미 보병 40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식장을 다녀와서
  • 일간경기
  • 승인 2017.09.19 19:17
  • 댓글 0
김성기 가평시장

"친애하는 장병여러분! 사단장은 오늘 대민지원에 나섰다가 가평에서 진기한 광경을 목격했 습니다. 적의 폭격으로 지역 학교가 무너지고 연기가 피어오르는데 그 옆에 천막을 치고 오밀 조밀 수업을 받고 있는 150명의 어린 학생들을 보았습니다. 이 학생들은 묵직한 포성에도 아랑곳 않고 학업에 열중하고 있었습니다. 본인은 이 학생들의 초롱초롱한 눈동자 속에서 희망을 보았습니다. 이런 학생들이 있는 한 이 나라는 희망이 있고 미래가 있습니다. 사단장은 이 아이들을 돕고 싶습니다. 이들을 위해 학교를 지어 주려고 하는데 장병여러분도 함께 동참하지 않으시렵니까?"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미 보병 제40사단장 조셉 클리랜드 소장이 부대 장병에게 보낸 전언통신문의 일부이다. 이 통신문의 특징은 사단장이 부하 장병들에게 명령조로 말하지 않고 청유형으로 호소하였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호소에 힘입어 1만5000명의 사단 장병들은 1인당 2달러씩 3만1000달러를 모금하였다. 사단장은 이 기금으로 학교를 건립하고 사단 최초의 전사자인 카이저하사의 이름을 따 가이사중학원으로 명명하였다. 나중에 가평고로 이름이 바뀌었다. 그리고 지금까지 가평고등학교에 장학금을 보내오고 있다. 

나는 지난 16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 아라미토스 사령부에서 열린 미 보병 제 40사단 창설 100주년 기념식에 다녀왔다. 40사단은 1917년 9월 16일 미국 캘리포니아 샌디에고 캠프 키어니에서 창설하였다. 사단창설 초기에는 캘리포니아, 콜로라도, 네바다, 유타주 등 서부지역 향토방위군으로서 역할을 수행했다. 제1차 세계대전과 제2차 세계대전에 참전했던 40사단이 본격적으로 진가를 발휘하기 시작한 것은 6.25전쟁 때부터이다. 40사단은 철의 삼각지 전투 와 양구 단장의 능선 과 샌드백 캐슬 전투에서 악전고투 끝에 최후의 승리를 거두었다. 이 전투에서 40사단 최초의 전사자인 카이저하사를 포함해 311명 전사, 1180명 이 부상당했다. 

19세, 20세의 미군 청년들은 6.25전쟁이 발발하기 전 까지 우리나라를 잘 알지도 못하였고 우리국민 한사람도 만나본적이 없었다고 하였다. 그러나 그들은 이국만리 먼 길을 달려와 혹독한 추위와 적의 집요한 공격에 맞서 목숨을 걸고 싸워 우리의 영토와 자유를 지키고 학교까지 지어주었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고문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