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해양박물관 건립사업 기재부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해양문화체험·해양교육 시설, 필요성·시급성 인정받아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7.08.12 03:02
  • 댓글 0

인천시는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이하 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이 지난 11일 개최된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에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됐다.

기획재정부는 금년도 제3차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6월 각 부처로부터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서를 제출받았으며, 국가사업인 해양박물관 건립사업도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를 거쳐 기획재정부로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서가 제출됐다.

기획재정부는 신청받은 사업들 가운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 선정을 위해 지난 11일 재정사업평가 자문위원회를 개최했으며, 기획재정부 제2차관(위원장)과 정부위원 및 민간위원으로 구성된, 이 위원회에서 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했다. 

이번 대상사업 선정에 따라 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은 기획재정부 장관의 요청에 따라 한국개발연구원(KDI) 공공투자관리센터에서 예비타당성조사를 수행하게 된다. 수행기간은 6개월 이상을 원칙으로 하며, 경제성 및 정책성 분석 그리고 지역균형발전 분석 등 3개 분야를 검토한다. 여기서 기준 이상의 점수를 받아야 사업추진의 타당성이 있는 것으로 판단되고, 정부사업으로 확정돼 사업이 추진된다.

현재 추진 중인 국립인천해양박물관은 연면적 2만2588㎡(4층) 규모로 부지를 제외한 사업비 전액(약1,100억원)을 국가(해양수산부)가 투입해 조성하는 시설로, 해양역사와 해양문화를 종합적으로 전시, 교육, 체험할 수 있는 해양문화 시설이다.

시 관계자는 국립인천해양박물관 건립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으로 선정됨으로써 본 사업의 필요성 및 시급성을 기획재정부가 인정해준 것으로 이는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며 ”이는 주무부처인 해양수산부의 적극적인 노력에 기인한 것으로, 앞으로 수행될 예비타당성조사에서도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해양수산부를 도와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