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지역스포츠
‘제15회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 출정안산 U12 유소년팀 “결과로 증명” 필살 각오 다져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7.08.11 10:58
  • 댓글 0
   
 

프로축구 K리그 챌린지 안산 그리너스 FC U12 유소년 팀이 경북 경주에서 개최되는 ‘제15회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에 참가하기 위해 출정했다.

‘화랑대기 전국 유소년축구대회’는 국내의 내로라하는 축구 유망주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대회로 오는 8월 10일부터 8월 25일까지 진행된다.

전국 144개교 394개팀과 88개 클럽 185개팀 등 총 579개팀 8,000여 명의 선수단이 경주 황성공원 축구공원과 알천구장 등 23개 구장에서 주·야간 1,235경기를 치를 예정이다.

올해 대회에는 학교팀과 클럽팀이 겨루는 ‘왕중왕전’을 신설해 박진감을 더하고 1차 리그전 예선 탈락 팀을 위한 패자부활전인 화랑컵대회도 함께 열린다.

안산은 FC OSAN, 부천주니어와 함께 예선 B그룹 1조에 속해 11일(금) 오전 9시와 12일(토) 9시, 각각 경주축구공원 4번구장과 알천 1구장에서 경기를 치른다.

안산의 U12 유소년 팀을 이끌고 있는 배상준 감독은 “우리는 올해 창단한 신생팀이지만 체계적으로 열심히 훈련해 갈고 닦았다. 지금까지 충분한 가능성들을 확인했고, 이제는 결과로써 증명하겠다”라며 이번 대회에 대한 필살의 각오를 다졌다.

 

김대영 기자  kdy1952@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스포츠면 다른기사 보기
김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