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인천 소래포구 임시어시장 개설 희망불법 좌판영업은 허용하지 말아야
  • 박근식 기자
  • 승인 2017.08.10 18:48
  • 댓글 0

인천시 남동구 주민들은 소래포구 내 좌판상점의 불법영업을 허용하지 않는 대신 상인들 생계를 위한 임시어시장은 개설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인천시 남동구는 소래포구 현대화 사업과 일자리 창출 방향을 모색하고자 최근 주민 여론조사를 시행했다.

조사는 주민 1천506명으로 대상으로 8개 문항을 전화 문답하는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 수준에서 ±2.5% 포인트다.

조사결과 주민들이 생각하는 소래포구의 장점은 '신선한 해산물'(30.70%), '항구의 정취'(15.49%), '가까운 거리의 휴식공간'(11.50%) 등의 순이다.

좌판상점의 불법영업은 '안 하는 게 좋다'(42.02%)와 '절대 불가'(32.39%)가 다수를 차지해 '용인해주자'(18.27%)는 의견과 큰 차이를 보였다.

다만 상인들의 생계를 위한 임시어시장 개설에 대해서는 '개설이 필요하다(51.90%)'는 의견이 많다.

소래포구 어시장 지역에 신규 건물을 짓는 내용인 '현대화 사업'에 대해서는 기존 상인뿐 아니라 지역주민들에게 입주의 기회를 줘 지역경제를 살리자는 의견이 41.24%로 가장 많았다.

남동구의 한 관계자는 "많은 지역주민이 소래포구 내 불법 좌판상점을 용인하지는 않지만, 상인들의 생계를 위한 여건을 마련해줘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이번 여론조사 결과를 토대로 소래포구 현대화 사업의 방향을 설정할 것"이라고 했다.

박근식 기자  pg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박근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