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사람들 사람들
65년 만에 주인 찾은 6.25 참전유공자 무공 훈장안양시 호계2동, 6.25 참전유공자 故 전용남씨
  • 정용포 기자
  • 승인 2017.08.10 18:31
  • 댓글 0

안양시 호계2동 주민센터(동장 노상호)는 지난 10일 6.25 참전유공자인 故 전용남씨의 유가족인 자부 한혜경씨에게 6.25 무성화랑 무공훈장을 수여했다.

국방부 및 육군의 선배전우 명예선양을 위한 ‘6.25전쟁 참전자에 대한 무공훈장 찾아주기’사업을 통해 열린 이날 수여식은 고인의 애국심과 공적을 기리는 자리였다. 

국방부 서훈 기록에 의거해 65년 만에 훈장을 받게 된 故 전용남씨는 6.25전쟁 당시 제2보병사단 육군하사로서 멸공전선에서 발군의 무공을 세웠다.
  노상호 동장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신 고인의 숭고한 정신을 되새기는 자리였다”며 “북한의 위협과 도발이 난무하는 현 시국에서 굳건한 안보의식을 세우는 계기가 됐다”고 유족에게 감사를 표했다.

유족 한혜경씨는 “아버님 생전에 훈장을 받으셨으면 더 좋았겠지만, 지금에라도 후손들이 자랑스럽게 고인을 추모하게 되어 매우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정용포 기자  jyf@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람들면 다른기사 보기
정용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