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GTX 호재로 파주시 부동산 경기 떴다단독주택용지 매각률 68%로 급상승
  • 성기홍 기자
  • 승인 2017.08.09 18:31
  • 댓글 0

수도권광역급행철도 GTX 노선의 파주 연장이 가시화되면서 파주시 부동산 경기에 활력이 붙었다. 

앞서 GTX는 서울 인근의 신도시에서 서울로의 출퇴근 시간을 30분내로 단축하고 경기북부에서 남부, 서울에서 인천을 1시간이내 생활권으로 묶어 수도권 경쟁력을 높이겠다는 정부의 계획으로 시작됐다. 파주시는 민선6기 시작과 함께 일산(킨텍스)~삼성으로 추진되던 GTX사업을 파주까지 연장하고 대화역에서 단절된 지하철3호선을 파주까지 연장해 향후 인구 70만명을 바라보는 도시규모에 걸맞는 철도계획 수립을 정부에 지속 건의해왔다.

지난 해 GTX와 지하철3호선의 파주연장, 문산~도라산 전철화 사업이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에 담기면서 1905년 파주 경의선 개통 이후 110여년 만에 파주의 새로운 철도시대가 도래할 전망이다. 여기에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에 포함되면서 GTX A노선 파주 연장은 가능성이 더욱 커졌다. 파주시는 GTX파주연장으로 파주에서 강남까지 20분대 이동이 가능해져 운정신도시에서 서울로의 통근·통학의 문제점이 해소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근 LH(한국토지주택공사)의 파주 지역 부동산 전망에 따르면 부동산 시장에서 호재 중 하나인 교통여건 개선이 운정신도시에 실수요자 유입을 이끌며 미분양 해소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분석된다. 지난 해 2월 파주시는 2천470건의 미분양 물량이 있었다. 대부분 고분양가 분양 논란이 있었던 운정 힐스테이트와 푸르지오 물량이었는데 GTX 파주연장의 언론 보도와 GTX파주연장의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이후 순식간에 물량이 완판되면서 미분양이 해소되고 현재는 분양권에 수 천 만원의 프리미엄까지 형성된 상태다.

또한 GTX파주연장은 그동안 매각이 불투명하던 파주 운정 주거전용 단독주택용지 판매에도 탄력을 붙였다. 2011년도 공급에 착수한 운정 지구 단독주택용지는 2016년 6월 제3차 국가 철도망 구축계획이 발표되기 전 매각률 22%의 장기 미매각 상태였다. 전체 주거전용단독택지 630필지 가운데 137필지만이 매각된 것이다. 그러나 철도망 구축계획에 GTX파주연장이 반영됐다는 발표 이후 약 1년 만에 매각률이 68%(429필지)로 급상승했다. 

파주 운정신도시는 교하지구와 향후 조성될 운정 3지구를 포함할 경우 약 2천만㎡(605만평) 규모다. 이는 일산신도시의 1.2배에 달하고 분당신도시에 비슷하다. 운정 1, 2지구의 공동주택용지(아파트)도 전체 50블록 가운데 A35, 36, 37, 38블록 등 4개 블록을 제외하고 모두 판매됐다.

LH 관계자는 “그동안 서울과의 멀리 떨어진 지리적 여건으로 2기 신도시 중 경쟁력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았지만 GTX를 통한 통행시간의 비약적 단축은 이러한 지리적 불리함을 극복해 서울과 동일 생활권으로 기능할 것”이라며 “운정신도시는 수도권 서북부의 발전의 축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성기홍 기자  sg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성기홍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