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의왕 향토사료관에서 옛날 의왕의 모습 만나요!의왕향토샤료관 특별기획전시, 10일부터 운영
  • 이원규 기자
  • 승인 2017.08.08 14:53
  • 댓글 0

 

의왕향토사료관은 10일부터 2017년 특별기획전시를 연다.

2007년 개관한 향토사료관은 매년 1회씩 다른 주제를 선보이며 특별기획전시를 운영하고 있으며, 올해는‘옛날 의왕지역에 살던 사람들은 어떤 책을 읽었을까?’라는 주제로 조선시대부터 근대에 이르는 시기까지 옛날 의왕지역에 살던 사람들이 읽었던 다양한 종류의 고도서를 선보일 예정이다.

조선시대 아동들이 처음 교육을 받을 때 읽었던 ‘소학’, ‘동몽선습’을 시작으로 양반들이 읽었던 경전(사서삼경, 좌전, 서경 등), 역사서(통감절요, 사요취선 등), 그들이 직접 지은 시와 글로 엮은 문집(손곡집, 한포재집 등)을 전시한다.

그리고 의왕의 대표적인 문인이었던 김직연 선생이 지은 여러 시집(불방, 상영도집)과 문집(품산만필, 품재산초)을 비롯하여 북경에 사신단으로 다녀오면서 매일매일의 일과를 기록하여 당시 중국의 모습을 우리나라에 전달한‘연사록’을 만나볼 수 있다.

홍형표 문화체육과장은 “이번 특별기획전시는 우리 의왕의 선조들의 옛 모습을 엿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시민 여러분의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말했다.

이원규 기자  lwk@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이원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