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공•산•농
강화군, 밭 가뭄대책 역점사업 추진변화하는 농업환경에 발 빠른 대처
  • 유지남 기자
  • 승인 2017.08.06 18:15
  • 댓글 0

강화군은 논 농업 한강물 공급사업에 이어 밭 가뭄 대책 사업을 2018년 군정 역점 시책으로 추진한다. 

군은 밭 가뭄 극복을 위해 농가에 관수시설 및 신규 밭 관정 개발, 마을 간이 상수도 밭 관정 전환 시 수리비와 전기료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강화군은 2015년 극심한 가뭄을 계기로 예측할 수 없는 기후변화에 대비하기 위해 한강물 끌어오기 공급사업을 선제적으로 추진해 항구적이고 안정적인 농업용수를 확보하는 농업혁명을 이루었다. 올해 전국적으로 극심한 한해에도 불구하고 강화군은 물 부족 없이 모내기를 끝마치며 전국의 모범사례로 주요 매스컴에 보도되기도 했다.

그러나, 일부 지역의 밭작물은 매년 4월~6월 묘종 정식기와 종자 파종 후 밭 기반시설 취약으로 원활한 농업용수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아 작물이 고사하는 등 정상적인 재배가 이루어지지 못했다. 또한 최근 몇 년 사이 강수량이 평년에 미치지 못해 봄 가뭄이 여름까지 이어지면서 밭작물의 가뭄피해가 더욱 확대되고 있다.  

군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우선 내년 1월부터 한강물 공급으로 사용이 줄어드는 기존 논 관정을 밭 관정 농업용수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 밭 작물 재배 1,000농가를 대상으로 물탱크, 펌프, 스프링클러 등 관수시설 사업에 자부담을 포함한 농가당 2백만원을 지원한다. 장기적으로는 집단화ㆍ단지화 됐거나 예정인 원거리 밭작물 단지에는 한강물 관로 설치 사업 시행을 검토할 계획이다.

또한, 한강물 미 공급지역이나 기존 논 관정을 이용할 수 없는 등 주변에 관수시설이 없는 0.5ha 이상 인접ㆍ집단화된 밭 지역에 대해서는 보조사업으로 신규 밭 관정 100공 지원을 시작으로 연차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아울러 광역상수도가 공급이 완료된 지역 중 마을 간이 상수도를 밭 관정으로 전환해 사용할 예정인 마을에는 전기료와 수리비도 지속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이상복 군수는 “한강물 강화 전 지역 공급에 이어 밭 작물 가뭄 대책이 완료되면 농업 전반에 대한 물 걱정이 사라지고 가뭄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시책을 발굴해 농가 소득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밭 가뭄 대책 사업에 대해 올해 8월에 수요조사를 실시하고 9월중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해 내년 1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기타 궁금한 사항은 강화군청 농정과 FTA대응팀(☎032-930-3388) 또는 읍·면사무소로 문의하면 된다.

유지남 기자  yjn@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공•산•농면 다른기사 보기
유지남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