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네이버, 용인에 새 데이터센터 짓는다4800억 투자 "급속 증가 데이터 수요 탄력적 대응"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7.06.27 18:23
  • 댓글 0
   
▲ 네이버는 경기도 용인에 새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사진은 지난 2013년 강원도 춘천에 구축한 '각'

네이버는 경기도 용인에 새 데이터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013년 강원도 춘천에 구축한 '각'(閣)에 이어 두 번째 자체 데이터센터다.

네이버는 2020년 하반기 새 데이터센터 개관을 목표로 부지 매입을 완료했으며, 내년 후반기 착공에 들어갈 예정이다. 투자 금액은 총 4800억원이다.

새 데이터센터의 규모는 부지 기준으로 약 13만2천230㎡(4만평)으로, '각'의 2.5배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네이버는 새 데이터센터 구축을 통해 인공지능(AI), 자율주행차 등 기술 고도화에 따라 급속히 증가하고 있는 데이터 수요에 탄력적으로 대응할 계획이다.

또 올해 새로 출시한 클라우드 서비스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에 대한 인프라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네이버 비즈니스 플랫폼(NBP) 박원기 대표는 "미래 산업에서 가장 중요한 건 다이나믹하게 움직이는 엄청난 양의 데이터를 빠르고 정확하게 저장, 분석, 처리하는 기술"이라며 "데이터센터 추가 건립을 통해 이러한 인프라 경쟁력을 강화함으로써 AI 시대에서의 기술 리더십을 더욱 확고히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류근상 기자  ryu01@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일반면 다른기사 보기
류근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