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세상만사
옛 직장 상사 살해하고 밀가루 뿌린 20대 용의자 검거
  • 일간경기
  • 승인 2017.06.19 18:41
  • 댓글 0

서울의 한 아파트에서 옛 직장의 상사를 살해한 뒤 시신에 밀가루와 설탕을 뿌린 20대 용의자가 경찰에 붙잡혔다.서울 도봉경찰서는 이모(29)씨를 살인 혐의로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이씨 직장 동료였던 남모(29)씨는 살인 방조 혐의로 검거돼 조사를 받고 있다.이씨는 15일 오전 2시 30분께 인터넷 쇼핑몰 대표 A(43)씨의 자택인 도봉구 창동의 한 아파트에서 A씨를 수차례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이씨는 A씨가 운영하는 인터넷 쇼핑몰 직원으로 일하다 최근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다. 남씨는 이씨와 함께 근무했다.이씨는 평소 알고 있던 A씨 자택 현관 비밀번호를 누르고 집안에 들어간 뒤 살해했다.이씨는 범행 후 지문이나 족적 등 증거를 감추려고 A씨의 시신에 밀가루와 흑설탕을 뿌렸다.남씨는 범행 당일 A씨와 술을 마신 뒤 A씨가 술에 취해 있다고 이씨에게 알려주는 등 살인을 공모한 혐의를 받는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상만사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