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정치 인천시정
메르스 유입 대비“주의”단계 준한 방역대책반 강화인천시, 사우디아라비아 병원 내 메르스 유행 발생에 따라 선제조치 가동
  • 안종삼 기자
  • 승인 2017.06.19 15:57
  • 댓글 0

인천시가 메르스 유입대비 방역대책반을 강화한다.

시는 최근 중동지역인 사우디아라비아의 리야드(Riaydh)에 소재한 병원 3곳에서 총40명의 메르스 환자가 집단발병함에 따라 국내 유입 대비해 5개팀 32명으로 방역대책반을 설치하고, 메르스 의심환자에 대한 대응을 강화하기로 했다.

메르스 발생지역은 중동지역 사우디아라비아를 비롯한 인근국가 13개국(아랍에밀레이트, 카타르, 쿠웨이트, 바레인, 이라크, 이란, 이스라엘, 요르단, 레바논, 오만, 시리아, 예멘)이다.

6월 현재 중동지역 3개국에서 총 145명이 발생해 38명이 사망했다. (사우디아라비아 138명, 카타르 3명, 아랍에미리트 4명 발생)

인천에서는 중동지역 항공기 노선이 매일 운항하며 해외유입 감염병의 유입의 취약지인 인천국제공항에 공항검역소를 설치하고 게이트 검역을 실시하고 있다. 

6월 현재 전국적으로 의심환자가 96명 발생했으며, 이중 인천에서는 인천공항검역소 14명과 지역 의심환자 4명 등 총 18명이 발생했다. 현재는 이들 모두 음성으로 판정된 상태이다.

시 메르스 대책반은 24시간 대비체계를 갖추고 10개 군·구 보건소, 보건환경연구원, 공항검역소와 국가지정 입원치료기관(인천의료원,길병원,인하대병원)과 협업해 의심환자 발생 시 음압병상에 격리하고, 진료 및 1,2차 검사를 통해 격리해제 후 모니터링 등 철저한 관리를 하고 있다.

시 관계자는 “메르스가 국내 유입 확산되지 않도록 의료기관에서는 발열, 기침 등 호흡기증상 환자 및 문진 시에는 해외여행력을 확인해 주시고 메르스 의심환자는 다른 병원에 전원하지 말고, 관할보건소 또는 1339(질병관리본부 콜센터)로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안종삼 기자  ajs@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천시정면 다른기사 보기
안종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