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스포츠 일반스포츠
더욱 험난해진 슈틸리케호 러시아행…우즈베크전서 판가름갈길 바쁜 한국,8월 이란 잡아야 안심
  • 일간경기
  • 승인 2017.06.14 18:29
  • 댓글 0
   
▲ 허탈해하는 한국대표팀 (연합뉴스 제공)

울리 슈틸리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14일(한국시간) 카타르전에서 맥없이 패하면서 러시아행에도 빨간 불이 커졌다.

대표팀이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에 성공하기 위해서는 이란, 우즈베키스탄과의 남은 두 경기에 사활을 걸어야 하는 상황이 됐다.

이날 카타르 도하의 자심 빈 하마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최종예선 A조 8차전 원정경기에서 2-3으로 패한 대표팀은 경기 직후 귀국길에 올라 오후 5시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온다.

선수들은 귀국 후 일단 해산해 각자 소속팀에 복귀하게 된다.

귀국 발걸음은 한없이 무거워지게 됐다.

조 최하위인 카타르에 어이없이 발목을 잡혀 러시아월드컵 본선 진출을 장담할 수 없게 된 상황이다.

대표팀의 남은 경기는 오는 8월 31일 이란과의 홈 경기와 9월 5일 우크베크와의 원정경기다.

현재 A조 2위인 우리나라(13점)와 3위 우즈베크(12점)와의 승점 차이는 불과 1점.

월드컵 본선 자력 진출을 위한 우즈베크와의 조 2위 다툼은 9월 우즈베크와의 최종전에서 결정될 공산이 크다.

만약 우리 대표팀이 8월 이란을 상대로 승리하고, 같은 날 중국이 우즈베크와의 경기에서 예상 밖 승리를 거두면 조기에 본선 진출을 확정 짓는 것이 가능해지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모두 러시아행 운명은 9월로 넘겨진다.

이란이 지난 13일 우즈베크전에서 승리하면서 일찌감치 월드컵 본선 티켓을 확보하긴 했으나 워낙 만만치 않은 상대고, 우리 못지않게 갈 길이 바빠진 우즈베크도 약체 중국을 제물도 승점 3점을 반드시 확보할 태세인 만큼 우리가 이란전에서 본선행을 확정을 기대하긴 힘든 상황이다.

본선 진출 여부를 판가름할 우즈베크와의 경기는 원정경기로 치러지는 데다 양 팀 모두 사활을 건 일전이기 때문에 쉽지 않은 승부가 될 전망이다.

이번 패배로 슈틸리케호가 최종예선 '원정 무승'의 불명예를 이어간 점도 불안한 요인이 아닐 수 없다.

특히 우즈베크전에 앞서 우리가 이란에 지거나 비기고, 우즈베크가 중국에 승리하면 2·3위 순위가 바뀌어 우리가 쫓아가는 입장이기 때문에 반드시 승리해야만 하는 상황이 된다.

이날 패배로 슈틸리케 감독의 경질론이 더욱 힘을 받게 되면 사령탑 교체 후 남은 경기를 치르게 될 가능성도 있다.

그러면 8월 이란전을 앞두고 대표팀의 행보도 더욱 바빠질 것으로 보인다.

일간경기  ilgangg@naver.com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일반스포츠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