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민 양질 의료서비스 큰 몫
상태바
용인시민 양질 의료서비스 큰 몫
  • 류근상 기자
  • 승인 2017.05.30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인 중동, 대형종합병원-의료복합산단 조성 급물살

용인시에 800여개 병상을 갖춘 ‘대형종합병원’이 기흥구 중동에 들어선다. 그동안 전문 의료서비스 시스템을 갖춘 종합병원이 없어서 시민들이 겪어 온 불편을 해소하게 된다. 

이는 정찬민 용인시장이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방안을 제안하면서 3년여 지연됐던 병원 건립공사가 국면 전환을 맞고 추진에 급물살을 탄 성과다. 용인시의 끈질긴 투자유치 세일즈행정이 결실을 맺은 것이라는 평가다. 

동백세브란스병원은 연세의료원이 기흥구 중동 724-1번지 일대에 2880억원을 투입해 지하 4층, 지상 13층 규모로 짓는 종합병원이다. 2008년에 종합의료시설로 도시계획시설 결정 후 롯데건설이 시공사로 참여해 2012년 5월 첫 삽을 떴다. 

하지만 연세의료원 측은 자금난과 불확실한 의료환경 등의 이유로 지상 2층까지 기초 골조공사만 마무리 한 채 2014년 12월 공사를 중단했다. 또 병원 건립만으로는 사업성이 낮다는 이유로 건립 재개를 주저해 왔다.  

이에 정 시장은 지난해부터 병원을 포함한 의료복합단지 유치를 위해 10회 이상 연세의료원 측과 면담 및 관계자 회의를 갖고 끈질기게 설득했다. 윤도흠 연세의료원장 면담과 허동수 연세대 이사장 접견 등 적극 행보를 통해 원활한 사업 추진방안을 논의했다. 

특히 종합의료시설로 지정돼 있는 기존 부지를 포함해 이 일대 토지이용계획 변경을 통해 산업용지, 복합용지, 지원시설용지를 포함한 도시첨단산업단지를 조성하는 사업안을 적극 제안하고 의료원의 투자를 설득한 것이다. 

이에 연세의료원이 지난해 12월 25일 동백세브란스 건립부지를 포함한 20만8973㎡에 종합병원과 첨단의료산업체, 의학연구소 등이 들어서는 의료복합 도시첨단산업단지 조성 투자의향서를 용인시에 접수했다. 

시는 경기도에 산업단지 물량배정 신청, 국토부에 산업단지 지정계획 반영 신청 등의 절차를 빠르게 마무리하고 6월 5일 병원 재착공식 및 산단 조성 선포식을 갖게 된 것이다. 

향후 국토부의 산업단지 지정계획 반영, 산업단지 승인 신청 등을 거쳐 연말에는 산업단지 승인을 고시한다는 계획이다. 연세의료원 측은 2020년에 병원 및 산업단지 공사를 준공할 방침이다.  

정찬민 용인시장은 “그동안 부단한 노력을 기울여 결실을 맺게 돼 기쁘다”며 “100만 용인시민들에게 양질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첨단 의료인프라를 갖추게 돼 도시 성장에 탄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정 시장은 “대형종합병원이므로 병원 이용자를 위한 대중교통 등 각종 기반시설이 대폭 확충돼야 할 것”이라며 “이용자들이 불편이 없도록 최대한의 지원을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