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씨의 ‘묵죽(墨竹)’ 대상 수상
상태바
강경화씨의 ‘묵죽(墨竹)’ 대상 수상
  • 김대영 기자
  • 승인 2017.05.30 11: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원미술제 서예 · 문인화 부문서 영예의 주인공
▲ 대상을 수상한 강경화씨의 ‘묵죽(墨竹)’

안산시(시장 제종길)가 주최하고 (재)안산문화재단(대표이사 강창일)이 주관하는 2017 단원미술제 서예 · 문인화 부문에서 영예의 수상자가 가려졌다.

서예한글과 서예한문, 문인화 분야에서 출품 된 총 607점의 작품들이 15명의 심사위원들이 참여한 가운데 치열한 경쟁을 벌여 대상 1점, 최수상 2점, 우수상 6점, 삼체상 6점, 특선 51점, 입선 225점 등 총 291점이 선정되었다.

작년보다 한 달 앞당겨 진행 된 상황에서도 적지 않은 작품들이 출품되었고, 출품된 작품들의 수준도 상당하여 심사위원들에게 많은 고민을 안겨주었다.

2017 단원미술제의 서막을 연 서예 · 문인화 부문의 최고상인 대상(상금 7백만원)의 기쁨은 문인화 부문에서 탄생했다. 강경화(1960년생)씨의 ‘墨竹묵죽’이 그 주인공으로 대나무가 지니고 있는 절개를 힘 있는 필채와 먹물의 자연스러운 농담을 통해 깊이 있는 원근을 머금고 잘 표현되었다는 심사위원들의 평가를 받았다.

대상 수상자가 된 강경화씨는 스승인 벽하 최형주 선생에게 영광을 돌리면서 “문인화는 작가의 내면세계와 정신세계를 반영하기 때문에 거기에 필력과 기법 그리고 조형성이 가미될 때 격조 높은 작품이 나온다고 생각한다”고 소감을 말하면서 자신의 문인화가 젊은이들과 미래세대들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현대적 문인화로 발전할 수 있기를 소망했다.

강경화씨의 대상 작품을 포함한 수상작품들은 오는 6월2일부터 10일까지 단원미술관 1, 2관 에서 진행되는 작품 전시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이번 전시에는 수상작품들과 함께 단원미술제 서예 · 문인화 부문에서 괄목할 만한 성과를 보인 초대작가 11명과 추천작가 60명이 함께 해 묵향의 잔치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어 준다. 380여점에 이르는 다양한 서예 · 문인화 작품 속에서 관람객들은 삶 속에 깃든 묵의 진가를 만나는 기회가 될 것이다.

한편 2017 단원미술제 서예, 문인화전 전시는 오는 6월 2일(금)부터 6월 10일(토)까지 단원미술관 1~2관에서 열리며, 단원미술제 서예, 문인화 부문 수상작품 및 역대 단원미술제 추천‧초대작가 작품 등이 전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