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 생생라이브 > 포토
"나는 물 위로 뜨고 싶다"
일간경기  |  ilgangg@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승인 2017.05.29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가뭄이 계속되고 있는 29일 오전 경기도 안성시 금광저수지 바닥이 거북이 등처럼 갈라져 작은 배가 멈춰 서 있다. (연합뉴스 제공)

포토면 다른기사 보기  
일간경기의 다른기사 보기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실시간 인기기사
인천광역시 부평구 부평대로 283 A-510(청천동,우림라이온스밸리)  |  대표전화 : 032)508-0006  |  팩스 : 032)508-0130  |  등록번호 : 인천,아011785  |  등록연월일 : 2014-04-04
발행·편집인 : 김상옥  |  편집국장 : 이 두  |  편집주간 : 김광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동현  |  Copyright © 2017 일간경기.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