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경기

상단여백
HOME 메트로 남부
평택시, 노후산단 재생사업 지정 용역추진내실 있는 재생계획 수립, 사업 시동
  • 신동훈 기자
  • 승인 2017.05.25 18:27
  • 댓글 0

평택시는 오는 6월부터 평택일반산업단지를 「산업입지 및 개발에 관한 법률」에 의거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 지구로 지정하기 위한 용역을 추진한다.

평택산업단지는 1993년 준공돼 24년이 지난 노후산업단지로 535천㎡(산업시설용지 407천㎡, 지원시설 3천㎡, 공공시설 80천㎡, 녹지시설 45천㎡)에 73개의 업체가 조업 중이나 지원시설, 공공용지 등이 부족한 실정이다. 또한 차량에 따른 주차문제, 주거·문화·복지 등 근로환경 문제, 주변 도시화로 인한 환경문제 등 개선이 필요한 산업 단지이다.
     
노후산업단지 재생사업은 토지이용계획 변경, 기반시설 개선에 중점을 둔 재생사업과 단위사업 확충에 중심을 둔 구조고도화 사업(주요업종 고부가가치 업종으로 전환)을 통한 경쟁력 강화사업이다.

시는 용역에 따른 재생계획 수립 시 평택산업단지 입주 업체 중 도심에 적합하지 않은 환경유해 업종 해결방안 모색 및 도로, 상하수도, 녹지 등 기반시설 재정비 대상을 조사하면서 재생사업이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입주업체와 인근주민의 다양한 의견 수렴 및 분야별 전문가 자문을 실시해 내실 있는 재생계획을 수립해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용역 추진 결과에 따라 성과가 좋을 경우 20년 지난 노후산업단지에 대해도 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동훈 기자  sdh@1gan.co.kr

<저작권자 © 일간경기,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남부면 다른기사 보기
신동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오늘의 주요뉴스
여백
Back to Top